머니투데이

김현중 "두달 전 태어난 子, 초점 없고 검은자 흔들려"…무슨 일?

머니투데이 전형주 기자 2022.11.29 06:17

글자크기

/사진=MBN '뜨겁게 안녕'/사진=MBN '뜨겁게 안녕'




가수 겸 배우 김현중이 두 달 전 득남했다고 밝혔다.

김현중은 지난 28일 방송된 MBN '뜨겁게 안녕'에 네 번째 게스트로 출연했다.

김현중은 방송에서 득남 소식을 전했다. 그는 "(아내가) 출산하게 됐다. 한두 달 됐다. 남자아이"라며 "신기하다 너무 빨리 큰다. 기저귀도 잘 갈고 엉덩이도 잘 씻기고 샤워도 잘 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아내에게 요리를 자주 해주냐는 은지원의 질문에는 "요즘은 투어 중이라 요리를 많이 못 한다"라며 "일본, 볼리비아, 페루, 칠레 같은 나라에 갔다"고 답했다.

김현중 "두달 전 태어난 子, 초점 없고 검은자 흔들려"…무슨 일?
/사진=MBN '뜨겁게 안녕'/사진=MBN '뜨겁게 안녕'
김현중은 아들을 처음 품에 안은 날을 떠올리기도 했다. 그는 "처음 아들을 안았을 때 아기가 초점이 없다는 걸 알게 됐다. 안고 너무 놀랐다. 검은 눈동자가 이구아나처럼 돌아다닌다"라고 말했다.


이어 "나중에 알고 보니까 아기는 다 그렇다더라. 아내는 알고 있었다. 우리 아가 눈 초점이 안 맞는 거 아냐고 물어봤더니 애들은 원래 그렇다고 했다"고 털어놨다.

김현중은 아이의 탯줄도 직접 못 잘랐다고 고백했다. 그는 "탯줄을 자르라고 하는데 나는 못 자르니까 간호사님한테 잘라달라고 했다. 아기는 내가 지켜줘야겠다고 생각했는데 내가 여기서 건드리면 안될 것 같았다"고 고백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