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헤어질 결심' 청룡 6관왕…감독상→박해일·탕웨이 주연상 싹쓸이

머니투데이 류원혜 기자 2022.11.25 23:16

글자크기

배우 박해일과 탕웨이가 2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신관홀에서 진행된 제43회 청룡영화상 시상식 레드카펫을 밟고 있다./사진=김창현 기자 chmt@배우 박해일과 탕웨이가 2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신관홀에서 진행된 제43회 청룡영화상 시상식 레드카펫을 밟고 있다./사진=김창현 기자 chmt@




영화 '헤어질 결심'이 청룡영화상을 휩쓸었다.

25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홀에서 제43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열렸다. 13개 부문에 후보로 올라 최다 노미네이트 기록을 세웠던 '헤어질 결심'은 △최우수작품상 △감독상 △남녀주연상 △각본상 △음악상 등 6관왕의 영광을 안았다.

'공동경비구역 JSA'와 '올드보이'로 과거 두 차례 감독상을 받았던 박찬욱 감독은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영화 촬영 중이라서 시상식에 참석하지 못했다.



대신 무대에 오른 김신영은 박찬욱 감독의 수상 소감이 담긴 엽서를 읽었다. 박찬욱은 편지를 통해 "촬영하느라 못 가서 원통하다. 영화 감독을 하면서 각 분야의 재능 있는 사람들을 만날 수 있어서 좋다. '헤어질 결심'을 하면서도 좋은 배우들과 스태프들을 만났다. 그분들과 이 영광을 함께 나누고 싶다. 오늘 밤 여러분께 술 한 잔 사고 싶지만, 그 기쁨은 미뤄두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남우주연상의 영광은 '헤어질 결심'의 박해일이 차지했다. 박해일은 "제가 마음껏 뛰어놀 수 있게 해주신 박찬욱 감독님께 감사하다. 해준의 대사를 멋있게 써주신 정서경 작가님도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탕웨이씨에게도 감사하고 수상의 기쁨을 나누고 싶다"며 "저에게는 올해가 참 행복한 한 해였다. 언젠가 다시 관객들께 갚아드리겠다.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헤어질 결심'의 탕웨이는 한국말로 "이거 너무 좋아요. 청룡영화상 감사합니다"라고 먼저 말했다.


'헤어질 결심' 대본을 들고 나온 그는 "대본 써주신 정서경 작가님 감사드린다. 배우는 평생 하나의 좋은 시나리오, 좋은 캐릭터를 기다리며 산다"며 "몇 달, 몇 년을 기다린다. 몇 십년을 기다리기도 한다. 저는 송서래라는 역할을 만난 것이 정말 행운이라고 생각한다"고 기뻐했다.

탕웨이는 끝으로 "감독님 감사합니다"라고 한국말로 외치며 박찬욱 감독을 향한 고마움을 표현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