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업비트 "위믹스 폐지는 DAXA공동결정…갑질논쟁 근거없어"

머니투데이 반준환 기자 2022.11.25 15:03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업비트는 25일 "가상자산 위믹스 상장폐지는 업비트 단독으로 결정한 사안이 아니라 DAXA(디지털자산거래소 공동협의체)의 결정에 회원사들이 모여 소명자료를 분석한 뒤에 종합적으로 내린 결론"이라고 밝혔다.

이날 장현국 위메이드 (39,550원 ▲1,550 +4.08%) 대표는 기자간담회를 열고 위믹스에 대한 상장 폐지를 결정한 가상자산 거래소 '업비트'를 '사회적 악'이라고 규정하며 강도 높게 비판한 바 있다.

장 대표는 특히 "위믹스가 유통 계획을 제출한 곳은 국내 4대 거래소 가운데 업비트뿐이다. 이번 사태는 업비트의 슈퍼 갑질이라고 본다. 상장 폐지에 대한 어떤 가이드라인도 없다. 위믹스가 어떤 기준을 맞추지 못했는지 아무런 설명도 없었다. 이런 일방적인 거래 지원 종료 통보는 갑질"이라며 화살을 날렸다. 그는 업비트의 상장폐지 조치와 관련해 "갑질과 불공정한 행위는 사회적악"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업비트측은 "(이번 결정은) 국내에서 위믹스를 거래지원하는 4개 거래소가 모여서 심도있게 논의했고, 투자자 보호를 위해 고심을 거듭해 내린 결론"이라며 "DAXA에서 결정한 사안과 관련해 업비트에만 문제를 지적하는 이유를 잘 모르겠다"고 선을 그었다.


DAXA는 전날 위믹스 거래지원종료(상장폐지)를 결정했다. 현재 위믹스가 상장된 국내 거래소는 빗썸, 코인원, 업비트, 코빗 등 4곳이다.

(서울=뉴스1) =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가 25일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유튜브 생중계 갈무리) 2022.11.25 /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서울=뉴스1) =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가 25일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유튜브 생중계 갈무리) 2022.11.25 /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