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둔촌주공 재건축 또 멈췄다...화물연대 총파업에 건설사 '쇼크'

머니투데이 유엄식 기자 2022.11.25 11:03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레미콘 수급 차질에 현장 곳곳 '셧다운' 위기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서울스카이에서 바라본 강동구 둔촌주공아파트 재건축 현장./사진제공=뉴스1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서울스카이에서 바라본 강동구 둔촌주공아파트 재건축 현장./사진제공=뉴스1




화물연대 총파업으로 시멘트 유통이 막히면서 건설 업계가 큰 타격을 받게 됐다. 특히 국내 최대 규모 아파트 둔촌주공 재건축(올림픽파크포레온) 사업장은 이번 사태로 '직격탄'을 맞았다. 지난달 어렵게 공사를 재개한 뒤 한 달 만에 다시 골조공사가 중단됐다.

공사 재개 한달 만에 다시 멈춘 둔촌주공 재건축…사태 장기화하면 다른 사업장도 차질 우려
25일 둔촌주공 시공사업단에 따르면 이날부터 현장 레미콘 타설이 전면 중단됐다. 레미콘이 필요한 골조공사는 멈췄고 대신 배선, 창호 등 대체 작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시공사업단 관계자는 "둔촌주공은 1만2000가구 규모로 공사 규모가 워낙 커서 하루에 500~600대 레미콘 운송 차량이 필요하다"며 "레미콘 업체로부터 공급량을 맞출 수 없다는 통보를 받아 어쩔 수 없이 골조공사를 중단하게 됐다"고 말했다.



다른 사업장도 상황은 비슷하다. 지난해 6월 레미콘 수급 차질로 한 차례 골조공사가 중단됐던 서초구 반포동 래미안원베일리 현장은 일부 동 최상층부를 제외한 골조공사를 마무리했고, 일부 비축분을 확보해 공사를 당장 멈출 상황은 아니다. 하지만 운송 중단 사태가 장기화하면 공사 차질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전국에 골조공사 현장이 많은 건설사도 비상이 걸렸다. 한 대형 건설사 관계자는 "레미콘은 특성상 많은 양을 장기간 보관할 수 없다"며 "운송이 끊기면 골조공사가 한창인 사업장은 공사가 중단되고 이로 인해 공사기간은 길어질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공기 길어지는 겨울철 다가오는 점도 악재...안전사고 위험 우려
겨울철이 다가오고 있다는 점도 악재다. 날씨가 추워지면 콘크리트 양생 시간이 더 필요해 공사 기간이 길어진다. 이런 상황에서 레미콘 수급에 차질이 빚어지면 무리한 공사로 이어져 안전사고 발생 위험이 커진다는 우려도 적지 않다.

이번 사태로 중소·중견 건설사들의 타격이 클 것이란 우려도 나온다. 한 중견 건설사 관계자는 "우리는 대형사처럼 자재를 많이 비축하지 못하기 때문에 사태가 빨리 수습되지 않으면 타격이 더 클 것 같다"고 말했다. 미분양이 속출한 일부 사업장에선 공사 중단으로 손실이 더 커질 것이란 우려도 나온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조합원들이 24일 경기도 의왕시 내륙컨테이너기지(ICD)에서 열린 '총파업 출정식'에서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 등을 요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조합원들이 24일 경기도 의왕시 내륙컨테이너기지(ICD)에서 열린 '총파업 출정식'에서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 등을 요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건설 업계는 올해 하반기부터 지속적인 레미콘 수급 불안에 시달리고 있다. 7월 레미콘업계의 집단 운송 거부로 공사가 멈춘 현장이 속출했다. 이달 초 코레일 직원의 열차 충돌 사고가 발생한 경기 의왕식 오봉역에 전일까지 18일간 작업중지 명령이 내려져 이 기간 시멘트 열차 운행이 중단된 바 있다.

오봉역은 성신양회를 비롯한 7개 대형 시멘트사의 출하 기지가 모여 있다. 이 때문에 시멘트 업체들도 비축분이 거의 없는 상황으로 알려졌다. 게다가 이번 총파업은 비노조원들도 암묵적으로 참여해 대체 운송도 쉽지 않은 상황으로 알려졌다.


정부, 업무복귀명령 등 강력 대응 기조…업계 "최대한 빨리 수습해 달라"
업계 일각에선 이번 사태가 예견됐다는 지적도 나온다. 지난 7월 서울 시내 운송중단 파업 당시에도 건설사들이 마땅한 대응책이 없었다. 당시 이런 상황을 파악한 노조가 서울 외에도 수도권과 지방 사업장까지 전선을 확대할 가능성이 제기된 바 있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및 관련 부처 장관들이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화물연대 운송거부 철회 촉구 정부 담화문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스1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및 관련 부처 장관들이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화물연대 운송거부 철회 촉구 정부 담화문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스1
정부는 화물연대의 조속한 현장 복귀를 요구하면서 운송개시명령 발동을 검토하고 있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24일 정부 합동 브리핑에서 "이미 6월 집단운송 거부로 약 2조원의 피해를 봤다"며 "심각한 위기를 초래한다면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하고, 복귀하지 않는다면 예외없이 법적 조치를 하겠다"고 경고했다.

건설 업계에선 최대한 신속히 대응해야 한다는 의견이 적지 않다. 한 건설사 관계자는 "올해 들어 파업이 너무 자주 발생해 공기지연 등으로 누적된 손실이 적지 않다"며 "정부가 최대한 빨리 이번 사태를 수습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