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檢, 본인·가족 계좌 수사에…이재명 "언제든 털어보라"

머니투데이 차현아 기자 2022.11.25 10:35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the300]

(서울=뉴스1) 허경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22.11.25/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서울=뉴스1) 허경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22.11.25/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제 계좌와 가족계좌를 수사하는 것은 영장 없이도 해도 된다고 이미 공개발언한 바 있다. 언제든 털어보라"고 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미 계좌를 검찰이 확인했고 그 결과 통보서가 집에 계속 쌓이고 있다"며 "이제와서 문제가 있는 것마냥 얘기하는 것은 쇼"라며 이 같이 밝혔다.

앞서 검찰은 전날 이 대표와 가족의 계좌추적을 위한 영장을 발부받았다. 정진상 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이나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대장동 일당에게서 받은 돈이 이 대표 측에 흘러갔을 가능성을 수사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이날 회의 첫 발언 순서였던 자신의 모두발언 때에는 전날 국회 상임위원회 전체회의를 통과한 납품단가연동제와 한국은행의 금리인상 단행, 화물연대의 총파업 등 경제 현안에 대해서만 언급했다.

이후 모든 최고위원들의 발언이 끝나고 회의가 비공개로 전환되기 직전 이 대표는 "웬만하면 얘기하지 않으려 했다"며 자신을 향한 검찰 수사 관련 발언을 이어갔다.


이 대표는 검찰을 향해 "연기 능력도 엉망인데다 이런 식으로 계좌를 털다보면 계좌가 다 닳아 없어질 것 같다"며 "마치 선무당이 동네 굿하듯 온 동네를 시끄럽게 하고 있다"며 평했다.

이어 "언제든 털어보라"며 "이게 문제인 양 쇼하는 것은 검찰 조직 자체를 위해서도 바람직하지 않다"고 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