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SON 백업' 히샤를리송 원더골...브라질, 세르비아에 2-0 승리

머니투데이 차유채 기자 2022.11.25 09:02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카타르 2022]

세르비아와의 경기에서 멀티골을 기록한 히샤를리송(토트넘 홋스퍼 FC) / 사진=OSEN세르비아와의 경기에서 멀티골을 기록한 히샤를리송(토트넘 홋스퍼 FC) / 사진=OSEN




발목 부상으로 월드컵 출전 여부가 불투명했던 손흥민의 토트넘 동료 히샤를리송이 브라질을 승리로 이끌었다.

브라질은 25일(이하 한국 시간) 오전 4시 카타르 도하의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세르비아와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G조 1차전에서 2대0으로 승리했다.

2002 한일 월드컵 이후 20년 만에 월드컵 우승에 도전하는 '삼바 군단' 브라질은 첫 경기에서 압도적인 경기력을 선보이며 아르헨티나, 우루과이 등 남미 강호들이 고전을 겪은 상황 속에서 남다른 위엄을 과시했다.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G조 1차전에서 세르비아를 상대로 2대0 승리를 거둔 브라질 /사진=뉴스1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G조 1차전에서 세르비아를 상대로 2대0 승리를 거둔 브라질 /사진=뉴스1
브라질은 경기 초반부터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 FC), 히샤를리송(토트넘 홋스퍼 FC) 등을 앞세우며 주도권을 잡았다.

세르비아는 최전방의 알렉산다르 미트로비치(풀럼 FC)를 활용한 역습으로 기회를 엿봤으나 부정확한 패스로 득점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하지만 브라질도 전반전에는 세르비아의 큰 키를 바탕으로 하는 단단한 수비에 고전했다. 그리고 골을 향한 갈망이 고조됐을 때, 히샤를리송이 분위기를 바꿨다.

후반 17분 히샤를리송은 비니시우스 주니오르(레알 마드리드)의 슈팅이 상대 골키퍼에 막혀 흐르자 이를 놓치지 않고 득점으로 연결시켰다.

세르비아를 상대로 두 번째 골을 넣고 있는 브라질의 히샤를리송 / 사진=뉴시스세르비아를 상대로 두 번째 골을 넣고 있는 브라질의 히샤를리송 / 사진=뉴시스
히샤를리송과 비니시우스의 티카타카는 후반 28분에도 발휘됐다. 비니시우스의 왼쪽 측면 돌파에 이은 패스를 받은 히샤를리송이 오른발 터닝 슈팅으로 멀티골을 기록했다.

이날 브라질은 슈팅 24대4, 유효 슈팅에서도 10대0으로 세르비아를 압도하며 완승을 거뒀다.


승리의 선봉장 히샤를리송은 지난 10월 에버턴 FC와의 경기 도중 발목 부상을 당해 월드컵 최종 명단에 포함되지 않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되기도 했다.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엔트리에 뽑힌 것에 대해 기뻐하는 히샤를리송 / 사진=히샤를리송 인스타그램 캡처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엔트리에 뽑힌 것에 대해 기뻐하는 히샤를리송 / 사진=히샤를리송 인스타그램 캡처
극적으로 월드컵 엔트리에 승선하자 방방 뛰며 기뻐했던 히샤를리송은 이번엔 멀티골로 브라질 축구 팬들에게 승리의 기쁨을 안겼다.

한편, 브라질은 오는 29일 오전 1시 스위스를 상대로 G조 2차전을 치른다. 12월 3일 오전 4시에는 카메룬과 G조 최종전이 예정돼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