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수아레스보다 낫네" "슈팅 날려라" …박지성·안정환 우루과이전 평가는

머니투데이 김성휘 기자 2022.11.25 00:5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카타르 2022]

(도하(카타르)=뉴스1) 이동해 기자 =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를 0대 0 무승부로 마친 손흥민이 응원단을 향해 박수를 보내고 있다. 2022.11.24/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도하(카타르)=뉴스1) 이동해 기자 =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를 0대 0 무승부로 마친 손흥민이 응원단을 향해 박수를 보내고 있다. 2022.11.24/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민국이 2022 카타르 월드컵 첫 경기를 치른 가운데 '레전드' 선배 선수들이 진심 어린 조언을 쏟아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24일(한국시간) 월드컵 H조 첫 경기에서 우루과이와 0대 0으로 비겼다. 한국은 우루과이와 접전을 펼쳤지만 끝내 골망을 흔들지 못했고 양 팀 각각 승점 1점씩(무승부) 가졌다.

이날 국가대표 출신 박지성과 이승우 선수는 SBS, 안정환은 MBC, 구자철은 KBS에서 각각 해설위원으로 경기를 국내에 중계했다.



(알라이얀(카타르)=뉴스1) 이광호 기자 = 손흥민이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에서 상대문전을 향해 패스하고 있다. 2022.11.25/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알라이얀(카타르)=뉴스1) 이광호 기자 = 손흥민이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에서 상대문전을 향해 패스하고 있다. 2022.11.25/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정환 "손흥민, 수아레스보다 낫네"
안정환은 경기 전 우루과이 에이스 루이스 수아레즈와 대한민국팀 에이스 손흥민의 경기력을 비교했다. 그는 "지금 몸 상태를 보면 수아레즈 선수보다 (손흥민이) 훨씬 낫다"고 잘라 말했다.

안정환은 "지금 상태의 폼으로 보면 수아레즈 선수보다 훨씬 낫다고 본다"고 손흥민에 대한 기대를 숨기지 않았다.

손흥민은 실제로 이 경기를 풀타임 소화하며 수아레스보다 나은 경기력을 보인 걸로 평가됐다. 수아레스는 한국의 수비에 막혀 별다른 활약을 하지 못한 채 후반 18분 교체됐다.

(서울=뉴스1) 이동해 기자 = 한국 축구 레전드 박지성이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더현대서울에서 열린 2022 FIFA 월드컵 트로피 투어 미디어 행사에서 오리지널 월드컵 트로피를 바라보며 미소 짓고 있다. 2022.8.24/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서울=뉴스1) 이동해 기자 = 한국 축구 레전드 박지성이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더현대서울에서 열린 2022 FIFA 월드컵 트로피 투어 미디어 행사에서 오리지널 월드컵 트로피를 바라보며 미소 짓고 있다. 2022.8.24/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성 "슈팅해라"
박지성은 경기 초반부터 "우리 선수들의 경기력이 좋다"며 후배들을 아낌없이 칭찬했다. 또 경기중에도 FIFA 랭킹 14위로, 우리나라(28위)보다 높은 우루과이와 대등하게 맞붙은 선수들을 계속 격려했다.

박지성은 대한민국 수비에 막힌 우루과이를 향해서는 "최고의 중원을 갖고 있지만 (오늘) 공격력은 빵점"이라고 꼬집었다. 그러자 이승우는 "(빵점이 아니라) 마이너스죠"라고 거들었다.

박지성은 경기가 무승부로 끝난 직후 두 가지를 대표팀에 당부했다. 슈팅을 날려야 한다는 것과 수비 라인을 너무 아래로 내리지 말았으면 한다는 조언이다.

구자철 "준비한 것 보여줬다"
구자철은 벤투호의 경기력에 대해 "준비했던 것을 경기장 위에서 100% 보여줬다"고 긍정적으로 말했다. 구자철은 그러면서 냉정함과 집중력을 유지해야 한다고 당부해 눈길을 끌었다.
(알라이얀(카타르)=뉴스1) 이동해 기자 =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를 0대 0 무승부로 마친 우루과이 선수들이 축구팬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2022.11.25/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알라이얀(카타르)=뉴스1) 이동해 기자 =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를 0대 0 무승부로 마친 우루과이 선수들이 축구팬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2022.11.25/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편 태극 전사들은 초반부터 강한 압박에 나서며 우루과이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황의조, 손흥민, 조규성 등이 슈팅을 시도했다. 다만 득점엔 실패했다.


우루과이도 간혹 위협적 슈팅으로 득점 기회를 얻었지만 한국 수비진과 김승규 골키퍼에게 막혔다. 일부 슛이 골대를 맞고 튕겨나가는 장면도 있었다.

한국에선 조규성과 벤투 감독이 각각 옐로카드를 받았다. 우루과이에선 손흥민을 수비하던 카세레스가 거친 반칙으로 옐로카드를 받았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