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골대 신'이 도왔다…승점 1점 챙긴 한국, 우루과이와 '무승부'

머니투데이 채태병 기자 2022.11.25 00:01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카타르 2022]
치열한 혈전 끝에 0대 0 종료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 vs 우루과이 경기에서 손흥민이 상대 수비를 돌파하고자 드리블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뉴스1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 vs 우루과이 경기에서 손흥민이 상대 수비를 돌파하고자 드리블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뉴스1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1차전(vs 우루과이)에서 승점 1점을 챙겼다. 한국은 우루과이와 접전을 펼쳐 0대 0 무승부를 거뒀다.

2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한국 대표팀은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우루과이와의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첫 경기를 치렀다.

우리 대표팀은 주장 손흥민(토트넘)을 필두로 황의조(올림피아코스), 나상호(서울), 이재성(마인츠), 황인범(올림피아코스), 정우영(알사드), 김진수(전북), 김영권(울산), 김민재(나폴리), 김문환(전북), 김승규(알샤밥)를 선발로 내보냈다.



태극 전사들은 초반부터 강한 압박에 나서며 우루과이를 당황케 했다. 한국은 전반 2분과 8분에 코너킥을 얻어내는 등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었다.

하지만 전반 19분 우루과이의 페데리코 발베르데(레알 마드리드)에게 위험한 슈팅을 허용하는 등 위기를 맞기도 했다. 또 한국은 전반 26분에도 상대에게 역습을 허용했지만, 골키퍼 김승규가 빠른 판단으로 슈팅을 막아냈다.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 vs 우루과이 경기에서 황의조가 자신이 날린 슈팅이 아쉽게 골문을 벗어나자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뉴스1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 vs 우루과이 경기에서 황의조가 자신이 날린 슈팅이 아쉽게 골문을 벗어나자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전반 33분 한국에게 결정적 찬스가 왔다. 측면에서 김문환이 보낸 패스를 받은 황의조가 골대 정면에서 슈팅을 날렸으나 아쉽게 크로스바 위로 벗어났다.

이어 전반 43분 코너킥 상황에서 우루과이가 득점에 성공할 뻔했다. 높게 올라온 크로스를 디에고 고딘(벨레스 사르스필드)이 헤딩했으나 골대를 맞고 나갔다.

팽팽한 접전 끝에 전반전을 무득점으로 마친 우리 대표팀은 후반전에 선수 변화 없이 나섰다. 한국은 후반 8분 효과적인 공격을 통해 코너킥을 얻어내며 다시 예열에 나섰다.

우루과이는 거친 플레이로 한국의 흐름을 끊고자 노력했다. 후반 12분 마르틴 카세레스(LA 갤럭시)가 손흥민의 발을 밟는 태클을 보였다. 손흥민의 축구화가 벗겨지고 양말이 찢어질 정도로 거친 행동이었고, 결국 카세레스는 경고를 받았다.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 vs 우루과이 경기에서 손흥민이 거친 반칙을 당해 그라운드에 쓰러져 있다. /사진=뉴스1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 vs 우루과이 경기에서 손흥민이 거친 반칙을 당해 그라운드에 쓰러져 있다. /사진=뉴스1
후반 19분 우루과이는 베테랑 공격수 에딘손 카바니(발렌시아)를 투입했다. 카바니 투입 이후 스프린트를 하던 김민재가 넘어지며 한동안 경기가 지연되기도 했다. 다행히 김민재는 부상을 입지 않았고 잠시 휴식 후 그라운드에 돌아왔다.

이어 후반 29분 한국이 3명의 선수를 교체 투입하며 공격적으로 나섰다. 벤투 감독은 황의조, 이재성, 나상호를 빼고 조규성(전북), 손준호(산둥), 이강인(마요르카)을 출전시켰다.

올 시즌 K리그1 득점왕인 조규성은 후반 32분 골문을 아쉽게 빗나가는 슈팅을 선보이며 영점을 조준했다. 위기를 넘긴 우루과이는 후반 33분 데 라 크루즈(리버 플라테), 마티아스 비냐(AS로마)를 투입했다.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 vs 우루과이 경기에서 손흥민이 문전 앞 패스를 시도하고 있다. /사진=뉴스1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 vs 우루과이 경기에서 손흥민이 문전 앞 패스를 시도하고 있다. /사진=뉴스1
우루과이는 후반 36분 누녜스, 후반 43분 카바니가 슈팅을 날리며 한국의 골문을 위협했다. 이어 우루과이는 기예르모 바렐라(플라멩구)를 투입했고, 한국의 조규성이 반칙을 범했다가 경고를 받았다.


경기 막판 우루과이와 한국 모두 결정적인 찬스를 맞았다. 후반 45분 공을 잡은 발베르데가 강력한 중거리 슈팅을 날렸으나 한국의 골대를 맞춘 뒤 나갔다. 곧바로 역습 상황에서 공을 잡은 손흥민이 슈팅을 날렸지만, 공은 아쉽게 골포스트 옆으로 나갔다.

결국 승부는 0대 0 무승부로 종료됐다. 한국과 우루과이는 혈전을 벌였으나 승패를 가리지 못했다. 한국 대표팀은 승점 1점을 획득한 채로 오는 28일 밤 10시 가나와 대결을 펼치게 됐다. 12월3일 자정에는 포르투갈을 상대한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