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원희룡, 부산 신항 찾아 비상수속대책 점검 "물류 차질 최소화"

머니투데이 이소은 기자 2022.11.24 22:1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원희룡 국토부 장관이 부산 신항을 방문해 비상수송대책 이행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제공=국토부원희룡 국토부 장관이 부산 신항을 방문해 비상수송대책 이행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제공=국토부




국토교통부는 화물연대 총파업 첫날인 24일 오후 8시께 원희룡 장관이 부산 신항에 방문해 임시사무실을 설치하고 비상수송대책 이행 현황을 점검하면서 정상 운행을 실시하는 화물차주를 독려했다고 밝혔다.

원 장관은 부산신항 컨테이너 운송 현황과 애로사항을 경청하고,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가 부산 지역 주요 산업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해 물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의지를 피력했다.

또, 부산항의 장치율이 상승하고 있고 선박에서 수입화물을 제대로 하역하지 못할 경우 수출 화물의 선적도 차질이 생길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서는 "비상수송대책을 최대한 가동해 물류수송 차질 최소화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사태가 심각해질 경우 정부는 업무개시명령까지 검토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이어 "정부가 안전운임제 일몰제 3년 연장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음에도 불구하고 명분없는 집단운송거부를 강행한 것에 대해 유감"이라며 "엄중한 경제 상황을 감안해 국가 경제와 민생을 볼모로 삼는 집단운송거부를 조속히 철회하고 대화에 적극 임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부연했다.


특히 "최근 전세계적인 경기하강 우려, 고유가·고환율 등으로 국가경제에 어려움이 가중되는 상황에서, 화물연대의 이기적인 집단운송거부는 국가 전반에 큰 폐해를 끼치는 악의적인 행태"라며 "운송방해, 협박, 위해 등 불법 행위에 대해서는 끝까지 추적해 무관용 원칙으로 단호하게 대처하겠다"고 천명했다.

원 장관은 "산업계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가용한 자원을 총동원하는 한편, 운송거부에 참여하지 않는 일선 화물차주에게는 적극적인 지원을 추진하겠다"며 "항만·내륙의 물류 기지 등 주요 물류 지점에 경찰력을 배치해 운송방해를 사전에 차단하겠다"고 밝혔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