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정진상 구속적부심 '기각'… 與 "진실의 시간, 이재명으로 직진"

머니투데이 서진욱 기자 2022.11.24 16:36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the300]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국민의힘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최측근인 정진상 당대표 정무조정실장이 신청한 구속적부심에서 법원의 기각 판단에 나온 데 대해 "이제 검찰의 수사와 진실의 시간은 이 대표로 직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민주당을 향해선 "국민이 뽑은 국회의원인지 이 대표 하수인인지 구분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양금희 수석대변인은 24일 논평에서 "법원이 두 차례에 걸쳐 (정 실장에 대한) 구속 필요성을 인정했다"며 "대장동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은 이 대표와 가족들의 계좌를 조사하고 있다고 한다"고 했다.

이어 "언론에 따르면 검찰은 법원으로부터 계좌 추적 영장을 발부받아 이 대표와 가족들에 대한 수년간의 자금 흐름을 살펴보고 있다. 검찰은 김혜경씨의 경기도 법인카드 사적 유용 의혹을 언론에 제보한 경기도청 비서실 공무원에 대해서도 조사를 했다고 한다"며 "계좌 조사를 통해 이 대표가 중심에 있는 수상한 돈의 흐름을 집중 추적하겠다는 것으로 해석된다"고 판단했다.



양 대변인은 "그간 공개된 이 대표의 재산만 보더라도 수억 원의 현금이 갑자기 늘거나 없어지는 등 국민의 일반적인 상식으로는 납득하기 힘든 부분이 있었다"며 "조만간 검찰 수사를 통해 '이 대표의 수상한 현금 흐름'과 '대장동 일당의 불법 자금 저수지'와의 연결고리가 밝혀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꼬집었다.

민주당을 향한 경고도 내놨다. 그는 "이 대표가 중심에 있는 대장동 늪에 민주당 전체가 연일 허우적거리고 있다"며 "민주당 당내에서는 이재명 사법 리스크를 우려하는 목소리와 플랜B마저도 나오고 있다"며 "김종민 의원은 23일 라디오에 출연해 '당에서 방어하면 국민들이 오히려 신뢰 안 한다'고 꼬집었고, 조응천 의원도 오늘 라디오에 출연해 '사실관계 모르기에 전면 대응은 굉장히 위험하다'고 지적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의 사법 리스크로 당 전체가 절벽 아래로 떨어지고 있는 것을 보고만 있을 수 없다는 내부의 경고를 이 대표는 새겨들어야 한다"며 "정치는 책임과 신뢰가 바탕이다. 신뢰를 잃고 책임지지 않는 정치인은 국민을 대표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양 대변인은 "공당의 대표라면 책임의 무게는 더욱 무겁다. 많은 정치 리더들이 선거에 대한 책임은 물론 다양한 이유로 의도치 않게 국민을 실망시킨 것에 대해 책임을 졌다"며 "그러나 이 대표에게 책임은 보이지 않는다. 당 전체를 절벽 아래로 추락시키고 있는 게 이재명 본인이라는 것을 혼자만 모르고 있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이제 이 대표는 더이상 민주당 뒤에 숨지 말고 검찰 수사에 성실히 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