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고리원자력본부 고리2호기 방사능 방제력 강화

머니투데이 부산=노수윤 기자 2022.11.24 18:09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방사능 누출 비상상황 대비 현장 대응훈련 추진

이동형 디젤구동 펌프차로 비상급수 공급 훈련을 하고 있는 모습./사진제공=고리원자력본부이동형 디젤구동 펌프차로 비상급수 공급 훈련을 하고 있는 모습./사진제공=고리원자력본부




한국수력원자력 고리원자력본부가 고리 제1발전소 비상대응시설 및 비상대책본부(EOF)에서 '고리2호기 방사능방재 연합훈련'을 했다고 24일 밝혔다.

방사능방재 연합훈련은 방사선 비상사고 발생 시 사고를 조기에 수습해 국민의 생명·재산을 보호하고 환경에 미치는 방사선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실시한다.

훈련에는 고리원자력본부 제1발전소 방사선비상요원 및 지원요원을 포함하여 200명 이상의 인원이 참가해 원자력안전위원회, 행정안전부 등 정부 부처, 부산시, 경남도, 군·경·소방·교육청 등이 참여했다.




참여 기관과 환자 응급의료구호, 이동형 발전차 이용 비상전원 공급, 이동형 디젤구동펌프차 비상급수 공급 등 연합훈련으로 유사시 신속하게 발전소를 복구하고 주변 지역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현장 대응력을 높였다.

이광훈 고리원자력본부장은 "실전과 같은 훈련을 통해 방사선 재난대책의 협업체계를 점검하고 대책의 유용성을 확인하는 좋은 계기가 됐다"며 "지속적인 훈련으로 안전한 고리원자력본부가 되겠다"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