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화웨이 "2025년까지 소외국 1억2000만명에 연결성 기술 지원"

머니투데이 김승한 기자 2022.11.24 14:1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량 화 화웨이 회장. /사진=화웨이량 화 화웨이 회장. /사진=화웨이




화웨이가 2025년까지 80개국의 소외지역에 거주하는 1억2000만여명에게 연결성 기술을 지원한다.

량 화(Liang Hua) 화웨이 회장은 23일 중국 선전에서 개최한 '연결성이 혁신에 미치는 영향' 포럼에서 "ITU(국제전기통신연합)의 '파트너투커넥트'(P2C) 디지털 얼라이언스에 가입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화웨이가 개최한 이번 포럼은 ICT(정보통신기술) 혁신을 통해 연결성이 가진 비즈니스 및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고, 디지털 경제 시대에 지속가능성을 이끌 수 있는 방법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ITU와 UN(유럽연합)의 고위 임원을 비롯해 캄보디아, 나이지리아, 방글라데시, 파키스탄의 통신 장관 및 정부 관계자와 독일, 벨기에, 중국, 남아프리카의 비즈니스 리더, 파트너 및 전문가, 고객 등이 연사로 참여했다.

이날 시드하스 차테르지 UN 중국 주재 조정관은 정책 담당자, 민간 부문, 학계 및 시민 사회가 '다중 이해관계 파트너십'을 통해 전 세계 인구의 3분의 1이 경험하고 있는 심각한 디지털 격차를 해소할 것을 촉구했다.


차테르지 대사는 "우리가 살고 있는 역동적인 세상은 기술이 가진 잠재적인 혁신성을 활용해, 신규 일자리를 창출하고, 포용적 금융 실현을 촉진하며, 성별 격차 감소, 친환경 회복에 박차를 가하는 등 더욱 번영하고 포괄적인 세상을 재설계하기 위해 한층 강화된 디지털 협력이 필요하다"며 "지금이 바로 실천할 때"라고 역설했다.

량 화 화웨이 회장 역시 "안정적인 네트워크에 대한 액세스가 디지털 시대의 기본 요구 사항이자 권리"라며 "여전히 연결성으로부터 소외된 사람들에게 신뢰할 수 있는 네트워크로의 접속은 그들의 삶을 변화시키는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