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정부 '화물연대 총파업' 중앙수송대책본부 운영 "매일 회의 실시"

머니투데이 이소은 기자 2022.11.24 11:29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부산ㆍ경남=뉴스1) 김영훈 기자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가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한 24일 오전 부산 강서구 부산신항 인근에서 화물차들이 주차되어 있다.   화물연대는 이날부터 서울, 경기, 인천 등 전국 16개 본부에서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 안전운임 차종·품목 확대 등을 요구하는 동시 총파업 출정식을 열고 총파업에 돌입한다. 2022.11.24/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부산ㆍ경남=뉴스1) 김영훈 기자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가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한 24일 오전 부산 강서구 부산신항 인근에서 화물차들이 주차되어 있다. 화물연대는 이날부터 서울, 경기, 인천 등 전국 16개 본부에서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 안전운임 차종·품목 확대 등을 요구하는 동시 총파업 출정식을 열고 총파업에 돌입한다. 2022.11.24/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부가 화물연대 총파업에 대응하기 위해 중앙수송대책본부를 운영한다.

국토교통부는 24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대응방안'을 발표했다.

국토부는 중앙수송대책본부를 운영하고 매일 국토부 2차관 주재 관계기관 회의를 실시해 기관 간 상황을 공유하고 협조 체계를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또 군위탁 등 관용 화물차 투입, 화물열차 탄력 증편 등 가용한 대체 수송장비·인력을 최대로 투입해 물류 피해를 최소화 한다. 로드 탁송(판매용 차를 운전해 운송) 실시, 컨테이너 하역 장비인 야드 트렉터의 도로 임시운행 등 산업별 대체 수송수단도 총동원된다.

국토부는 화물연대 불법 행위로 인한 차량 파손에 대한 보상과 정상운행 차량의 통행료 면제, 자가용 유상운송 허가 등을 통해 운송 참여를 독려한다는 계획이다.

항만 등 물류거점 출입문, 고속도로 진입로 주변 등에는 경찰력을 배치해 불법 행위를 차단하고 폭행, 협박, 차량파손에 대해서는 경찰이 즉시 출동해 행위자 현장검거, 운송차량 보호 등 엄정 대응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화물연대 요구사항에 대해서는 지속적으로 대화하되, 정부 입장에 대해서는 원칙에 따라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화물연대는 안전운임제 제도개악 저지, 일몰 폐지, 품목확대를 요구하며 이날 0시부터 무기한 집단운송거부에 돌입했다.

국토부는 그간 화물연대가 요구하는 안전운임제에 대해 '일몰 폐지 및 품목 확대 곤란' 입장을 밝히고 운송 거부 철회를 촉구해왔다. 지난 23일에는 경보단계를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하고, 물류 거점 통행료 확보, 사전수송, 대체수송 준비 등 운송거부 대응조치에 나섰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