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에이엔피, 최대주주 측 156억원 유증 결정 "경영권 강화+성장동력 확보"

머니투데이 김건우 기자 2022.11.23 08:31

글자크기

에이엔피, 최대주주 측 156억원 유증 결정 "경영권 강화+성장동력 확보"




에이엔피 (1,545원 ▼29 -1.84%)가 156억원 규모 자금 조달을 통해 사업영역 확대와 신성장동력을 확보한다.

23일 에이엔피는 '용산' 대상으로 약 156억원 규모의 제3자배정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용산은 에이엔피 최대주주 '와이에스피'의 특수관계인이다. 발행되는 신주는 보통주 1075만8621주며 발행가액은 주당 1450원이다. 상장 예정일은 오는 12월 15일이고 1년 동안 전량 보호예수 된다.

이번 유상증자로 확보된 자금은 사업 다각화, 성장 동력 발굴 및 경쟁력 강화에 활용될 예정이다. 지난 5월 에이엔피는 최대주주 와이에스피의 시트사업부문 영업양수를 결정했다. 또 이달 초에는 이차전지 사업 진출을 위해 배터리 보호소자 제조기업인 알엔투테크놀로지 경영권 인수에 나섰다.



납입 완료 시 용산은 에이엔피 지분 26.5%를 확보한 2대 주주가 된다. 용산의 이번 유상증자 참여로 에이엔피에 대한 와이에스피 및 관계사의 지배력은 한층 강화된다.


에이엔피 관계자는 "최대주주를 비롯한 관계사의 적극적인 지원 의지를 바탕으로 투자 재원 마련에 성공했다"며 "확보된 자금을 사업 다각화 및 신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활용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한편 에이엔피는 올해 들어 이차전지 관련 분야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지난 7월 에이엔피는 실리콘 음극재 나노코팅 전문기업 네오배터리머터리얼즈(NBMK) 지분 40%를 취득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