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미래에셋 TIGER CD금리투자KIS ETF, 순자산 2조원 돌파

머니투데이 구경민 기자 2022.11.21 10:27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미래에셋 TIGER CD금리투자KIS ETF, 순자산 2조원 돌파




미래에셋자산운용은 'TIGER CD금리투자KIS(합성) ETF(상장지수펀드)' 순자산이 2조원을 돌파했다고 21일 밝혔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18일 종가 기준 TIGER CD금리투자KIS(합성) ETF 순자산은 2조927억원으로, 올 초 2459억원에서 큰 폭으로 증가했다.

2020년 7월 상장한 TIGER CD금리투자KIS(합성) ETF는 금융투자협회가 매일 고시하는 CD(양도성예금증서) 91일물 수익률을 추종하는 국내 최초의 금리형 ETF다. CD 91일 금리는 잔존만기가 유사한 국채 및 통안채나 단기금융상품인 CMA, RP 등에 비해 일반적으로 높은 금리를 형성하는 특징이 있다.



ETF 기초지수는 'KIS CD Index(총수익)'다. 해당 지수는 잔존만기 60일~120일인 국내 시중은행 및 특수은행이 발행한 CD 10개 종목으로 구성된다. 동일 가중 방식으로 편입비중이 결정되며, 지수 듀레이션은 3개월 내외다.

TIGER CD금리투자KIS(합성) ETF는 지난달 27일 기초지수 산출기준 변경으로 수익률 안정성이 높아졌다. 변경 전 KIS CD금리투자 지수는 오전/오후 고시되는 금융투자협회 CD(91일) 금리를 바탕으로 하루 두 번 지수를 산출했으나 변경 후 오후 고시금리만을 활용해 지수를 산출한다. 금융투자협회가 고시하는 CD91 금리 데이터 입수가 어려울 경우를 대비한 가격 산정 기준도 추가했다. 매일 새로운 CD 91일물을 편입함으로써 금리변동에 따른 수익률 변동이 없어 하루만 보유해도 만기가 91일인 예금 수준의 수익률을 얻을 수 있다.

특히 TIGER CD금리투자KIS(합성) ETF는 최근 CD금리가 한국 기준금리와 약 1% 차이를 보이며 투자자들 사이에서 은행 파킹통장을 대체하는 상품으로 주목받고 있다. 18일 기준 CD금리는 3.99%로, 연초 1.3%에 비해 크게 상승했다. 해당 ETF의 총보수는 0.03%로 국내 상장된 채권 및 금리형 ETF 중 가장 낮다는 장점도 있다.


김남호 미래에셋자산운용 글로벌ETF운용본부 팀장은 "최근 금리인상의 가속화로 인해 주식이나 채권보다는 금리에 직접 투자하고 싶은 수단을 찾는 투자자들이 많아지고 있다"며 "과거에는 91일물 CD금리와 한국 기준금리가 현재 1%가량 차이가 나 투자하기에 매우 매력적인 구간이고 일반적인 파킹통장이나 예적금과 달리 복리효과까지 누릴 수 있어 현금 운용에 가장 최적의 상품"이라고 말했다.

한편 양도성예금증서(Certificate of Deposit, CD)는 은행이 정기예금증서에 양도성을 부여한 금융상품으로 30일~1년 만기로 발행된다. CD 91일 고시 금리는 CD 91일물 평균적인 연 수익률을 나타내는 척도로, 금융투자협회가 시중은행이 발행한 CD 91일물 거래 호가 수익률을 10개 증권사로부터 받아 매일 2회(11시 30분, 16시) 산출 및 발표한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