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28개국 4400명' 11년째 이어지는 LG의 장애청소년 응원

머니투데이 오문영 기자 2022.11.20 10:00

글자크기

LG전자가 최근 ‘2022 글로벌장애청소년IT챌린지’를 열고 IT로 세상과 소통하는 장애청소년들의 꿈과 희망을 응원했다. 대회가 열린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한국장애인재활협회 이일영 부회장(왼쪽)과 ‘e툴 엑셀 챌린지’ 발달장애 부문에서 1위를 한 김경모 학생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LG전자LG전자가 최근 ‘2022 글로벌장애청소년IT챌린지’를 열고 IT로 세상과 소통하는 장애청소년들의 꿈과 희망을 응원했다. 대회가 열린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한국장애인재활협회 이일영 부회장(왼쪽)과 ‘e툴 엑셀 챌린지’ 발달장애 부문에서 1위를 한 김경모 학생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LG전자




LG전자가 최근 '2022 글로벌장애청소년IT(정보통신)챌린지'를 개최했다고 20일 밝혔다.

글로벌장애청소년IT챌린지는 장애청소년들의 정보격차를 해소하고 정보 활용능력을 높여 취업·진학 등 사회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2011년부터 개최해 온 행사다. ㈜LG와 보건복지부가 주최하고, LG전자와 글로벌장애청소년IT챌린지 조직위원회가 주관한다.

이번 대회에는 각국의 대표 선발전을 통해 뽑힌 400여 명의 장애청소년 중 예선을 통과한 16개국 327명이 본선에 참가했다. 이들은 데이터 산출과 엑셀 함수 활용 능력을 평가하는 'e툴 엑셀 챌린지', 자율주행차 관련 프로그래밍 능력을 평가하는 'e크리이에티브 스마트카 챌린지' 등 총 6종목에서 경쟁했다.



올해 대회에서는 청각장애 청소년 바린퐁 통잠농(태국·19세)이 종합우승을 차지했다. 바린퐁은 e크리이에티브 IoT(사물인터넷) 챌린지에 팀의 리더로 참가했다. 장애인 접근성을 비롯해 장애인의 삶을 개선할 수 있는 아이디어와 IT 활용 능력을 높이 평가 받았다.

바린퐁은 "올해 대회에 참가하기 위해 친구들과 함께 오랜 시간 준비했다"고 말했다.

김경모(22세) 학생은 'e툴 엑셀 챌린지' 발달장애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수상소감으로 "공무원의 꿈을 이루기 위해 각종 컴퓨터 자격증을 취득했다"고 밝혔다.

글로벌장애청소년IT챌린지에는 올해까지 11년간 28개국 4400명에 달하는 장애청소년들이 참가했다. 참가자들은 대회 경험을 발판 삼아 학교와 사회에서 각자의 꿈을 향해 끊임없이 도전하고 있다.

2018년 당시 17세로 역대 최연소자로 참가해 종합우승을 한 인도네시아의 파이자 푸트리 아딜라는 현재 인도네시아 아이를랑가 대학에서 나노테크놀로지를 전공하며 엔지니어로서의 꿈을 키워가고 있다.

또 2016년 발달장애인 최초로 종합우승을 한 태국의 친마니 타나폰은 현재 태국 유명 TV 프로그램 등에 출연하는 방송인으로 성장해 장애인 인식개선 활동에 앞장서고 있다.


한편 오는 30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글로벌장애청소년IT챌린지의 발전방향 등을 주제로 '혁신과 통합' 포럼이 열린다. 이 포럼에는 내년 대회 개최 예정국인 아랍에미리트(UAE)의 정부 관계자와 글로벌장애청소년IT챌린지 조직위원회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윤대식 LG전자 대외협력담당(전무)는 "LG전자는 장애청소년들이 꿈과 열정을 키우고 IT를 활용해 더 큰 세상과 소통할 수 있도록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지속 실천할 것"이라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