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EV6, 호주 카세일즈 '올해의 차' 선정…BMW·벤츠·테슬라 제쳤다

머니투데이 정한결 기자 2022.11.20 09:21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EV6. /사진제공=기아.EV6. /사진제공=기아.




기아는 전용 전기차 EV6가 호주 유력 자동차 매체인 '카세일즈'가 주관하는 '2022 카세일즈 올해의 차'에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다.

카세일즈는 호주의 자동차 리서치 업체이자 차량 거래 플랫폼으로, 매년 호주에 출시된 신차를 대상으로 평가를 진행해 최종 올해의 차를 선정한다.

올해는 EV6를 포함 BMW iX, 폭스바겐 폴로, 메르세데스 벤츠 C-클래스, 테슬라 모델 Y, 제네시스 GV60 등 12개의 최종 후보 차량을 대상으로 10명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이 평가를 진행했다.



EV6는 심사위원 10명 중 다섯 명으로부터 1위 표를 획득하며 올해의 차에 올랐다. 제네시스 GV60는 '올해의 우수 차량'에 선정됐다. 최종 후보 12개 차량 중 다섯 개의 모델이 전기차일 정도로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얻은 결과다.

카세일즈는 "EV6는 올해의 차 선정 기준인 안전, 혁신기술, 실용성, 승차감 및 핸들링, 유지비 등 다섯 가지 기준을 충족시키는 탁월한 차량"이라며 "전기차는 일반적으로 가격이 높지만, EV6는 유지 비용 측면에서 가장 경쟁력이 있다"고 평가했다.

EV6는 2022년 한국 브랜드로는 최초로 '유럽 올해의 차'에 오른데 이어 '2022 아일랜드 올해의 차', '2022 독일 올해의 차' 프리미엄 부문, '2021 탑기어 어워드 올해의 크로스오버', '2022 영국 왓카 올해의 차', '2022 레드닷 어워드 제품 디자인 부문 최우수상' 등을 수상했다.

아일랜드에서는 니로와 스포티지가 아일랜드 자동차 기자단 협회가 주관하는 '2023 아일랜드 올해의 차'에서 소형 SUV와 중형 SUV 부문 올해의 차에 각각 선정됐다.

아일랜드 올해의 차는 1978년 시작돼 올해로 45회 째를 맞는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상이다. 올해는 아일랜드의 유력 자동차 기자단 32명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이 신기술, 안전, 품질, 주행성능, 공간성 등 항목을 중심으로 평가를 진행했다.

니로는 소형 SUV 카테고리에서 폭스바겐 타이고와 스즈키 S-크로스를 제쳤으며, 스포티지는 중형 SUV 부문에서 폭스바겐 ID.5, 메르세데스 벤츠 EQB, 볼보 C40, 닛산 아리야를 누르고 올해의 차에 올랐다.


니로와 스포티지는 최근 독일 주간지 '빌트 암 존탁'과 유력 자동차 전문지인 '아우토 빌트'가 공동으로 선정하는 '골든 스티어링 휠 2022'에서 소형 SUV 부문 1위와 2위를 차지했다.

기아 관계자는 "니로와 스포티지의 올해의 차 수상은 유럽에서 가장 경쟁이 치열한 차급인 중·소형 SUV 부문에서 상품성을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영광"이라며 "앞으로도 고객에게 최상의 제품을 제공하기 위해 전임직원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