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검색폭발 이슈키워드]네옴시티

머니투데이 황예림 기자 2022.11.17 15:42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서울 모처에서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겸 총리와 회담을 마친 후 환담을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1(대통령실 제공)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서울 모처에서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겸 총리와 회담을 마친 후 환담을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1(대통령실 제공)




17일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가 방한한 가운데 국내 주요 기업들이 '네옴시티' 등 사우디 정부의 대규모 사업에 함께하기로 했습니다.

네옴시티는 사우디의 실질적인 지배자인 무함마드 왕세자가 석유 중심의 국가 경제를 대전환하기 위해 2017년 발표한 초대형 신도시 사업입니다.

네옴시티를 초대형 신도시 프로젝트라고 일컫는 이유는 막대한 규모와 예산 때문입니다. 네옴시티는 북서부 일대에 약 2만 65000㎢ 부지로 조성되는데요. 사우디~이집트~요르단을 걸치는 부지에 서울 면적의 44배에 달하는 산업·주거·관광특구 도시가 들어서는 셈입니다.



사우디는 당초 5000억달러(약 650조원)를 들여 네옴시티를 건설하겠다고 계획했지만 국내외 전문가들은 완공에 사실상 1조달러(약 1340조원)가 들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겸 총리와의 회담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대통령실 제공)윤석열 대통령이 17일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겸 총리와의 회담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대통령실 제공)
네옴시티의 전체적인 콘셉트는 친환경 도시입니다. 이 때문에 사우디는 자연환경을 최대한 유지하고 일부분만 도시로 개발하려는 계획을 갖고 있는데요. 모든 전력도 친환경 에너지로만 생산하겠다는 구상입니다.

네옴시티는 크게 3가지 세부 프로젝트로 나뉩니다. 넓이 200m·길이 170㎞의 직선형 도시 '더 라인', 바다 위에 떠 있는 팔각형 첨단산업단지 '옥사곤', 산악관광단지 '트로제나' 등입니다.


이 중 가장 핵심적인 사업은 더라인입니다. 더라인은 빌딩을 높이 올려 개발 면적을 줄이는 프로젝트입니다. 높이 555m인 롯데월드타워가 서울부터 강릉까지 빽빽하게 이어진 형태라고 보면 됩니다.

이날 한국전력·한국남부발전·한국석유공사·포스코·삼성물산·현대로템 등 우리 기업은 네옴시티 사업 관련 MOU(양해각서)를 체결했는데요. 네옴시티 프로젝트에 한국 기업이 대거 참여하기로 하면서 제2의 중동 붐에 대한 기대도 커지고 있습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