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탈통신 다음 먹거리는…통신3사 CEO 한목소리로 "AI서 승부"

머니투데이 변휘 기자 2022.11.18 07:00

글자크기

(왼쪽부터)유영상 SK텔레콤, 구현모 KT,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사진=각사(왼쪽부터)유영상 SK텔레콤, 구현모 KT,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사진=각사




통신3사가 미래 먹거리로 'AI(인공지능)'를 점찍었다. SK텔레콤 (47,050원 ▼800 -1.67%)KT (35,200원 ▼300 -0.85%), LG유플러스 (11,190원 ▼150 -1.32%)까지 기존의 주력사업인 통신 외 다양한 신사업을 추진해 온 가운데, 그 핵심인 'AI 컴퍼니'로의 변신을 꾀한다. 초거대 AI로 일상을 바꿀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내고, AI 기반의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여 '통신, 그 이상의 기업'을 선점하기 위한 경쟁이다.

'차세대 AI'로 불리는 초거대 AI는 대규모 데이터 처리가 가능한 슈퍼컴퓨터를 기반으로 딥러닝의 효율과 품질을 크게 높일 수 있다. 특히 통신3사는 전국민의 방대한 데이터를 보유한 만큼, 이를 초거대 AI와 접목하면 혁신적인 사업 영역의 확장을 기대할 수 있을 전망이다.

이에 통신 3사 모두 초거대 AI를 활용한 서비스 고도화에 주력하고 있다. 유영상 SK텔레콤 대표는 이달 7일 취임 1주년 타운홀미팅에서 "본업인 통신을 기반으로 하는 연결 기술에 AI를 더하는 SK텔레콤만의 차별화된 'AI 컴퍼니'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실제 SK텔레콤이 선보인 AI 기반의 신사업 모델도 여럿이다. 앞서 거대언어모델인 GPT-3를 기반으로 만들어진 성장형 AI 서비스 에이닷(A.)을 출시하고 지속해서 고도화하고 있으며, 9월 상용화한 AI 기반 수의영상진단 보조 서비스 '엑스칼리버'는 'CES 2023' 혁신상을 수상했다. AI 반도체 기업 '사피온'은 올해 초 독립했지만, 출발은 SK텔레콤의 우산 아래였다.

KT도 AI를 디지코 다음의 먹거리로 지목했다. 지난 16일 구현모 KT 대표는 AI 전략을 발표하면서 초거대 AI '믿음(MIDEUM)을 중심으로 AI 서비스 모델의 상용화에 선착하겠다는 의지를 강조했다. 그는 "KT의 초거대 AI 믿음은 말을 잘하고 그림을 잘 그리는지보다 특정 산업에 어떻게 잘 적용하고 역할을 해낼 수 있는지에 초점을 맞췄다"고 강조했다.

KT는 조기에 초거대 AI를 활용할 분야로 물류를 꼽았다. 실제 AI 기술로 화물차량에 최적 경로를 제공하고 물류센터에서도 직원 동선을 설계해주는 플랫폼을 선보였는데, 이를 통해 AI 물류 서비스 분야에서 2025년까지 총 5000억 원의 매출을 달성할 계획이다. 또 AI 상담은 방대한 전문 지식을 학습해 전문적인 응대를 제공하는데, 전날 간담회에선 AI 오은영 박사와 대화하는 듯한 '육아 상담 서비스'를 시연했다.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도 전날 기자들과 만나 AI 전략에 대한 의지를 강조했다. 그는 "AI 기술은 미래에 중요하고 모든 서비스의 기본"이라며 "LG유플러스도 경쟁사 못지않게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로 LG유플러스는 LG그룹 차원에서 개발한 초거대 AI 모델 '엑사원'을 활용해 AICC(인공지능 상담센터) 등 다양한 서비스에 적용할 계획이다. 엑사원은 자체 개발한 알고리즘으로 언어를 이미지로, 이미지를 언어로 변환하는 기술을 구현했다. 언어뿐 아니라 이미지, 영상 등 다양한 정보를 습득하고 다룰 수 있는 '멀티 모달리티' 능력을 갖췄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