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KT, AI 미디어 관제 시스템 '닥터지니' 상용화

머니투데이 김승한 기자 2022.11.17 10:50

글자크기

KT 직원들이 ‘닥터지니’의 관제 화면을 모니터링하는 모습. /사진=KTKT 직원들이 ‘닥터지니’의 관제 화면을 모니터링하는 모습. /사진=KT




KT (35,500원 ▲100 +0.28%)는 AI(인공지능) 기술을 토대로 IPTV 실시간 방송 플랫폼을 관제하는 '닥터지니'를 개발해 상용화했다고 17일 밝혔다.

닥터지니는 방송채널사용사업자(PP)로부터 방송 신호를 입력받는 인코더 장비를 비롯해 전송 네트워크 구간 등에서 발생하는 빅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수집·감시하고, 이상 징후를 탐지되면 원인을 분석해 음성으로 알려준다.

또 채널 장애, 광고 누락 등 방송에서 발생한 장애를 탐지·분석해 운용자에게 원인과 위치를 음성으로 알려준다. 더불어 장애 원인과 조치 사항 등을 보고서로 제공해 추후 유사한 장애가 재발하지 않도록 돕는 기능도 갖췄다.



기존에는 각각의 방송 장비와 전송 구간의 네트워크 관리 시스템으로 직접 관제하며 장애 발생 시 수백 개의 화면을 맨눈으로 확인해 발생 위치와 원인을 파악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


KT는 경기 고양시 KT 그룹 미디어센터에 닥터지니를 적용, 지니TV 370여 개 비디오 채널과 30여 개 오디오 채널의 실시간 송출을 담당하는 IPTV 방송 플랫폼을 자동 관제한다.

이종식 KT 융합기술원 인프라DX(디지털전환)연구소장(상무)은 "닥터지니는 AI 관제 기술을 인프라 외에도 서비스 영역까지 확대해 미디어 관제의 패러다임을 획기적으로 전환한 솔루션"이라며 "향후 닥터지니를 KT의 미디어 그룹사 대상으로 확대 적용하고, 글로벌 시장에도 선보일 계획"DL라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