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10대그룹 엑스포 유치회비 311억원..상의 "우려없도록 관리"

머니투데이 한지연 기자 2022.11.16 15:21

글자크기

2030부산월드엑스포 행사장 조감도/사진제공=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회2030부산월드엑스포 행사장 조감도/사진제공=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회




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의)가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 활동을 위해 10대 그룹이 공동 경비 목적의 특별회비 311억원을 걷기로 했다.

대한상의는 지난 9월 7일 오전 임시 의원총회를 열고 이런 내용의 특별회비 납부 안건을 논의했다고 16일 밝혔다.

당시 결정에 따라 삼성과 SK가 각각 70억5000만원, 현대자동차 47억원, LG가 30억5000만원을 내기로 했다. 그 외 △롯데 22억원 △포스코 17억5000만원 △한화 14억5000만원 △GS 14억원 △현대중공업 13억5000만원 △신세계 11억원으로 목표치가 총 311억원이다. 311억원은 잠정 목표치로 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10대 그룹 외에 CJ그룹과 한진그룹도 특별회비 납부 요청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별회비는 자산총액 비율로 분담됐는데, 자산총액 1위인 삼성과 위원장사인 SK는 22.7%로 똑같이 부담하기로 했다. 특별회비 납부기한은 내년 6월까지다.

대한상의는 엑스포 특별회비 관련 브리핑을 열고 참여기업들이 자발적으로 특별회비를 납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대한상의는 이번 부산엑스포 유치가 국익 차원에 더불어 개별 기업들에게도 글로벌 사업기회를 확장하는데 도움이 되는만큼, 기업들이 공동으로 경비를 마련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어떤 외부 요청이나 압력 없이 민간 차원에서 기업들이 의견을 모아 자율적으로 특별회비를 내고 있다"며 "특별회비는 민간유치위 국내외 공식행사경비, 메타버스와 플랫폼 구축비, 컨설팅, 홍보비 등에 사용된다"고 밝혔다.


과거 박근혜정부 국정농단 사건에서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이 기업 자금을 끌어들였던 사례와 비슷한 일이 되풀이되는 것 아니냐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선 선을 그었다. 우 부회장은 "특별회비 납부와 사용처 비용 처리 결과를 투명하게 관리하고 유치 활동이 종료됐을 때 필요시 외부 감사를 받겠다"며 "우려를 알고 있다. 대한상의에 대한 신뢰를 훼손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전경련 사태와는 비교할 수 없다. 과거와 같이 '기부금' 명목이 아니라 이번 특별경비는 실제로 기업들이 유치위원회에서 사용하는 순수 경비를 모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한상의는 특별회비는 별도사업을 위한 경비로, 내부적 검토를 통해 투명하게 처리하고 있다고 밝혔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