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박정원 두산회장 현장경영 "원전수요 대응, 만반 준비해달라"

머니투데이 우경희 기자 2022.11.16 09:30

글자크기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이 두산에너빌리티 현장을 방문해 점검하고 있다./사진=두산그룹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이 두산에너빌리티 현장을 방문해 점검하고 있다./사진=두산그룹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이 국내외 주요 원자력발전 프로젝트가 본격화하는 가운데 현장 경영을 펼쳤다.

박 회장은 15일 경남 창원 두산에너빌리티 본사를 방문해 원자력, 풍력, 수소 사업 현장을 점검했다. 주요 원전 프로젝트 수행을 앞두고 원자력 공장 준비 상황을 확인하고, 100MW 규모 제주한림해상풍력 주기기 제작현장과 수소액화플랜트 건설현장을 꼼꼼히 살폈다.

원자력 공장을 가장 먼저 찾은 박 회장은 정연인 사장 등 경영진에게 "국내외 주요 원전 프로젝트 진행이 가시화되고 있는 만큼 언제라도 완벽한 품질의 제품을 제작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갖추고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내선 정부가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에 속도를 낸다. 해외선 지난달 한-폴란드 간 폴란드 퐁트누프 지역 원전 개발계획 수립을 위한 협력의향서(LOI)와 정부 간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소형모듈원전(SMR) 분야에서 두산에너빌리티가 미국 뉴스케일파워와 협약을 맺고 원자로 모듈 시제품을 테스트하는 등 발 빠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박 회장은 "해외 곳곳에서 한국의 원자력 기술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만큼, 자부심을 갖고 좋은 제품으로 고객의 눈높이를 뛰어 넘을 수 있도록 힘을 기울이자"며 "좋은 제품을 만들기 위해선 역량을 보유한 협력사들과의 긴밀한 협업이 중요한 만큼 국내 원전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적극적으로 찾아 실행에 옮기자"고 말했다.

두산에너빌리티는 △일감 지원 △금융 지원 △기술경쟁력 강화 지원 △미래 먹거리 지원 △해외진출 지원 등을 담은 '원전 협력사 5대 상생 방안'을 지난 6월 발표했다.

원전 주기기를 제작할 수 있는 나라는 한국과 프랑스, 일본, 러시아, 중국 등에 그친다. 두산에너빌리티는 국내 유일의 원전 주기기 제작 기업으로 협력사와 함께 현재까지 총 34기의 원자로와 124기의 증기발생기를 국내외에 공급해 왔다. 한국이 개발한 차세대 원전 APR1400에는 원자로, 증기발생기를 포함해 스팀터빈, 원자로 냉각재 펌프, 계측제어시스템 등 핵심 기기를 공급하고 있다.

박 회장은 최근 주목받고 있는 소형모듈원전(SMR) 작업장에서 오랜 시간 머물며 최첨단 소재와 제조 기술을 점검했다. 두산에너빌리티는 올해 4월 미국 뉴스케일파워와 SMR 제작 착수를 위한 협약을 맺고 원자로 모듈 시제품을 생산해 테스트하고 있다. 두산에너빌리티는 미국 뉴스케일과 이르면 연내 SMR용 주단 소재 제작을 시작하고 2023년 하반기에 본 제품 제작에 돌입할 예정이다.


이어 100MW 규모로 조성되는 제주한림해상풍력에 공급할 5.5MW급 해상풍력발전기 제작 현장과 내년 4월 국내 최초 준공 예정인 수소액화플랜트 건설 현장을 살펴본 뒤 "미래를 위해 준비한 회사의 차세대 에너지 사업들이 국가 에너지 수급에 기여할 수 있도록 차질없이 진행하자"고 말했다.

박 회장은 이날 '안전'을 특히 강조했다. 박 회장은 "안전은 회사와 임직원 모두의 기본적 책무"라면서 "무엇보다도 안전을 최우선에 두고 작업에 임해 달라"고 당부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