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제 시 할인 혜택 자동알림 앱 '몬다', 매쉬업엔젤스 초기 투자 유치

머니투데이 류준영 기자 2022.11.15 10:29
글자크기
결제 시 할인 혜택 자동알림 앱 '몬다', 매쉬업엔젤스 초기 투자 유치


결제 시 할인 혜택을 자동 알려주는 앱(애플리케이션) '몬다'를 운영하는 페어리가 투자사 매쉬업엔젤스로부터 초기 투자금을 유치했다고 15일 밝혔다. 투자금은 비공개다.



페어리는 결제 전 소비자에게 카드사 혜택과 멤버십 서비스를 자동으로 적용해 최적의 결제 수단을 추천해주는 '몬다'를 운영하고 있다.

페어리 장인선 대표는 다양하고 복잡한 할인 혜택이 분산돼 있어 상품 구매 시 할인받기 어렵다는 점에 착안해 지난 10월 회사 설립 후 서비스를 고안했다.



페어리는 구글에서 개발과 프로젝트 관리를 맡았던 장인선 대표를 주축으로 같은 구글 출신의 전문인력으로 구성돼 있다.

몬다는 자체 특허 기술을 통해 소비자가 사용하는 온·오프라인 매장을 인식한다. 브랜드 및 장소를 인식한 앱은 매장별 최대 할인 혜택과 최대 할인 조합을 추천해 소비자에게 알려준다. 혜택을 자동으로 보여주기 때문에 앱을 설치한다면 할인 정보를 검색해보지 않아도 쉽게 할인을 받을 수 있다. 개인 맞춤별 혜택을 제공하는 것도 몬다의 특징이다. 유저의 카드, 간편 결제, 멤버십을 바탕으로 맞춤 할인 정보를 안내한다.

매쉬업엔젤스 성윤모 수석팀장은 "페어리는 구글 출신 개발 인력의 우수한 기술과 2030 여성의 소비 트렌드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갖춘 팀"이라며 투자 이유를 전했다.


장 대표는 "몬다는 이용자가 복잡한 할인 혜택을 쉽게 챙기고, 즐거운 소비생활을 하도록 돕는 결제 비서서비스"라며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서비스 고도화와 iOS를 비롯한 플랫폼 확장과 함께 다양한 B2B 파트너십 및 결제사업으로 확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