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 3사 '모바일 위치 정보' 활용해 다중밀집 위험 알린다

머니투데이 이창명 기자 2022.11.10 18:20
글자크기

이상민 행안부 장관, '군중 밀집 인파사고 예방관리 체계' 마련 민관 합동회의 주재

[서울=뉴시스] 배훈식 기자 =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이태원 사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자료를 정리하고 있다. 2022.11.10.[서울=뉴시스] 배훈식 기자 =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이태원 사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자료를 정리하고 있다. 2022.11.10.


정부가 이동통신 3사의 '모바일 위치 정보' 활용해 다중밀집 위험을 알리는 방안을 내놨다.

행정안전부는 10일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군중 밀집 인파사고 예방관리 체계를 마련하기 위해 민·관 합동회의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을 논의했다.

이상민 행안부 장관 주재로 진행된 이번 회의에는 SK텔레콤 (51,700원 ▼100 -0.19%)KT (36,150원 ▲150 +0.42%), LG유플러스 (9,700원 ▼80 -0.82%) 등 이동통신 3사를 비롯해 한국교통안전공단, 한국행정연구원, 지능정보화사회진흥원, 교수 등 민간 전문가와 과기정통부, 서울시 등 관계기관이 참여했다.



회의에선 최신 정보통신기술 기반으로 군중 인파사고를 예방하고 대비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민·관 전문가와 함께 다각도로 검토했다. 특히 이동통신 3사의 기지국 기반 위치신호데이터(유동 인구), 교통기관의 대중교통데이터, 지자체 폐쇄회로 텔레비전(CCTV) 영상 등을 활용한 '현장인파관리시스템' 구축 방안이 집중 논의됐다.

또 공공 안전을 위해 기지국의 위치신호데이터를 수집하고 빅데이터 분석·제공을 위한 재난안전법 개정, 폐쇄회로 텔레비전·드론 영상의 밀집도 자동분석 기술 연구개발(R&D) 등 현장에 적용해야 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행안부는 이번 회의에서 논의된 의견을 반영해 이동통신 3사, 교통기관 등으로부터 수집된 데이터로 밀집도를 분석·점검(모니터링)한다. 위험상황('주의' 단계)이 감지되는 경우 지자체에서는 폐쇄회로 텔레비전 등으로 현장 상황을 확인해 경찰과 소방 등 관계기관에 상황을 전파한다. 밀집 인파에는 재난문자 등으로 상황을 알리는 '현장인파관리시스템'을 개발할 예정이다.

이 장관은 "우리나라의 선진 정보통신기술을 재난안전관리에도 적극 활용될 필요가 있다"면서 "이번 민관 합동회의에서 나온 전문가의 의견을 적극 반영, 다중 밀집 인파관리도 데이터 기반으로 과학적으로 수행해 인파사고 재발 방지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