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이오사이언스, 글로벌 기업 성장 위한 'SKBS 3.0' 계획 발표

머니투데이 이창섭 기자 2022.11.01 16:27
글자크기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사장이 1일 서울 여의도 파크원 NH금융타워에서 지속 가능 성장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제공=SK바이오사이언스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사장이 1일 서울 여의도 파크원 NH금융타워에서 지속 가능 성장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제공=SK바이오사이언스


SK바이오사이언스 (56,600원 ▼1,100 -1.91%)가 글로벌 탑티어(Top Tier) 수준의 역량을 확보키 위한 성장 전략을 발표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1일 서울 여의도 파크원 NH금융타워에서 국내외 애널리스트 및 기관 투자자를 대상으로 간담회를 개최하고 글로벌에서 경쟁할 백신·바이오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지속가능한 성장 전략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안재용 사장은 이 자리에서 국내를 넘어 세계로 진출하는 성장기업의 CEO로서 포부를 밝히고 구체적인 실천과제와 실행방안으로 구성한 'SKBS 3.0'을 발표했다.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사장은 "대내외 경영 환경 악화 등으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이해 관계자들의 기대에 부응하고자 백신 R&D 및 생산 인프라를 재정비해 글로벌 수준으로 끌어올리기 위한 사업 전략을 실행한다"며 "축적된 노하우와 자본을 바탕으로 △코로나 엔데믹 후속 대응 △백신 사업 강화 및 글로벌 시장 확대 △세포·유전자치료제(CGT) 및 차세대 플랫폼 기술 확보 △넥스트 팬데믹 대비 글로벌 파트너십 강화 △R&D 및 생산 인프라 질적·양적 확충 △경영 인프라 지속 강화 등을 적극 실천하겠다"고 밝혔다.

엔데믹 대비, 백신 사업 강화
안 사장은 특히 팬데믹을 계기로 급격한 성장세가 전망되는 글로벌 백신 시장에서 선도적인 기술력을 앞세워 입지를 넓혀갈 것임을 강조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우선 대한민국 1호 코로나19(COVID-19) 백신인 스카이코비원의 기반 기술을 활용해 엔데믹 시대를 선도할 제품과 기술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장기간 안전성이 검증된 합성 항원 플랫폼을 활용해 개발된 스카이코비원은 유통 및 보관이 용이하다는 강점과 부스터샷 접종시 오미크론 변이에도 효과가 있다는 특성을 바탕으로 해외 시장 진출을 준비하고 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청소년 및 소아 임상을 통해 스카이코비원의 접종 대상을 확대할 예정이다. 변이주를 포함하는 다가(多價) 백신, 독감 등과의 콤보(Combo) 백신, 광범위하게 바이러스를 예방하는 범용 백신도 추가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또 비강에 항바이러스 단백질을 분사해 바이러스 감염을 전방위적으로 예방하는 '비강 스프레이 (Nasal Spray)' 등 혁신적인 형태의 의약품 개발도 진행 중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팬데믹 극복에 기여하며 국내외에서 높아진 위상을 반영, 자체 개발 백신들의 시장 확대에도 적극적으로 나선다.


팬데믹 극복을 위해 일시적으로 생산을 중단했던 독감 백신 '스카이셀플루'는 내년부터 공급이 정상화된다. 세계에서 최초로 개발된 세포 배양 4가 독감 백신인 스카이셀플루는 국내 시장 점유율 1위, 세포 배양 독감 백신 최초 WHO(세계보건기구) PQ(Pre-qualification·사전 적격성평가) 인증 획득 등 저력을 보유한 만큼 공급 재개와 함께 빠르게 국내외 시장 점유율을 확대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수두 백신인 '스카이바리셀라'는 영유아 국가예방접종(NIP) 시장을 목표로 영업 강화를 추진 중이다. 세계 두 번째 WHO PQ 인증을 획득한 검증된 기술력을 기반으로 국제 조달시장을 공략할 예정이다. 스카이바리셀라는 이미 올 초 UN 산하 국제기구인 'PAHO(Pan American Health Organization·범미보건기구)'의 수두백신 입찰을 수주하며 중남미 국가들로 백신 공급을 시작한 바 있다.

국내 판매량 기준 시장점유율 1위인 대상포진백신 '스카이조스터'는 가격 경쟁력과 1회 접종의 편의성을 무기로 시장을 공고히 하며 국가필수예방접종(NIP) 시장이 도입되는 경우를 고려한 경쟁력도 확보해가고 있다.

그 밖에도 국제백신연구소(IVI)와 함께 개발한 장티푸스백신 스카이타이포이드도 향후 WHO PQ 획득 후 전 세계로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다.

글로벌 파트너들과의 연계 사업도 지속 확장한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2020년 8월부터 이어온 노바백스와의 코로나19 백신 위탁개발생산(CDMO) 계약을 연장하고 글로벌 CMO·CDMO 파트너사도 추가 확보할 계획이다. 또 전 세계 100여 개국의 영업망을 보유한 사노피 파스퇴르와 공동 개발 중인 폐렴구균 백신 개발에도 속도를 내 기존 백신 대비 더 높은 혈청 가수인 21가 백신이라는 장점을 바탕으로 블록버스터 제품으로 키울 계획이다.

글로벌 기업 도약 위한 사업 확대
(성남=뉴스1) 사진공동취재단 = 안재용 SK 바이오사이언스 대표이사 사장이 13일 경기 성남  분당구 SK사이언스 연구소에서 국산 1호 코로나19 백신 '스카이코비원' 개발 과정을 설명하고 있다. 2022.7.13/뉴스1  (성남=뉴스1) 사진공동취재단 = 안재용 SK 바이오사이언스 대표이사 사장이 13일 경기 성남 분당구 SK사이언스 연구소에서 국산 1호 코로나19 백신 '스카이코비원' 개발 과정을 설명하고 있다. 2022.7.13/뉴스1
안 사장은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일환으로 신규 사업 확대에 대한 의지도 거듭 밝혔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백신을 넘어 바이오 영역으로 사업을 확대하기 위해 세포·유전자 치료제(CGT) 사업 전 영역에서 기술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기존 CGT 플랫폼을 보유한 글로벌 기업의 CDMO와 인수합병(M&A), 조인트밴처(JV) 설립 등을 추진 중이다.

또 최근 잇따라 발표한 국제기구 및 연구소와의 mRNA 등 최신 백신 플랫폼 개발 협약 등과 같이 파트너십을 통한 차세대 기술력 확보에도 힘을 쏟는다. mRNA 기술 확보 및 제품 개발, 플랫폼 확장 등을 통해 SK바이오사이언스는 글로벌 파트너들과 새로운 감염병에 맞설 백신을 100일 안에 개발해 6개월 이내에 공급하는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빌앤멜린다게이츠재단, CEPI, 국제백신연구소, 웰컴트러스트, 힐레만연구소 등 그동안 구축해온 글로벌 기구 및 기관들과의 파트너십을 더욱 확대,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의 백신 개발, 제조, 생산 역량을 각 정부 및 파트너사에 이전해 각 지역의 요구사항에 맞는 생산 인프라를 구축하는 '글로컬라이제이션(Glocalization)' 사업도 추진 중이다. 현재 중동, 동남아 등에서 다양한 국가들과 구체적으로 논의 중이며 순차적으로 대상 국가를 확장해 나갈 예정이다.

R&D와 생산 인프라의 질적·양적 확충도 진행 중이다.

인천 송도에는 '글로벌 R&PD 센터'를 설립, 글로벌 네트워크의 거점 역할을 수행하고 바이오의약품 전 영역의 인프라를 순차적으로 확보할 예정이다. 경북 안동에 위치한 백신 생산시설인 '안동 L-House' 또한 대규모 확장을 통해 현재 대비 최대 5배까지 생산역량을 확장하고 기존 EU-GMP에 더해 미국 cGMP와 같은 세계 최고 수준의 생산시설 인증을 확보해 선도적 역량을 입증할 계획이다.

안 사장은 "모두가 어렵다고 할 때 인류에 공헌하겠다는 사명감을 갖고 묵묵히 매진한 결과 지금의 SK바이오사이언스가 만들어질 수 있었다"며 "이젠 글로벌 백신·바이오 산업의 일류 기업으로 도약할 준비를 하는 만큼 공중 보건 수호를 위한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고, 넥스트 팬데믹 대응의 주역이 될 수 있도록 전략적 투자를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