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뚜기, 농가 살리기 나선다… '한국농업 상생발전 프로젝트' 개시

머니투데이 박미주 기자 2022.10.26 09:35
글자크기
오뚜기 대풍공장/사진= 오뚜기 오뚜기 대풍공장/사진= 오뚜기


오뚜기 (435,500원 ▲3,000 +0.69%)가 국내 농가와 상생을 위한 '한국농업 상생발전 프로젝트'를 시작했다고 26일 밝혔다. '인류 식생활 향상에 이바지한다'는 오뚜기의 경영철학에 따라 소비자에게 양질의 먹거리를 제공하고 농가와의 동반성장을 실현하기 위해서다.

오뚜기는 △계약재배 △국내 농산물 소비 증대 △국산 종자 사용 △오뚜기 농업모델 구축 등의 핵심 과제를 선정했다. 오뚜기를 비롯해 오뚜기라면, 오뚜기냉동, 오뚜기제유, 오뚜기SF, 조흥, 상미식품 등 관계사 임직원들로 구성된 태스크포스팀(TFT)을 가동했다.



대표적인 상생활동은 계약재배다. 기업은 고품질의 식재료를 확보해 소비자 신뢰도를 제고할 수 있고 농가는 안정적인 판로와 소득을 보장받을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오뚜기는 지역 농가로부터 양파, 쌀, 다시마, 대파 등의 농산물을 수매하고 이를 활용한 제품들을 꾸준히 선보이고 있다. 수매한 양파는 '3분 카레·짜장' 등 레토르트 식품에, 쌀은 즉석밥에 사용된다. '오동통면'과 '다시마식초', '다시마장국' 등에는 완도산 다시마가 들어간다. 최근에는 즉석국 제품인 '오뚜기 맛있는 육개장'에 들어가는 수입산 대파를 국내산으로 전환했다.

농산물 소비 촉진에 동참하기 위해 지역 특화 브랜드도 출시한 바 있다. 지난해 11월 제주 고유의 특색을 살린 브랜드 '제주담음'을 선보이고 제주산 원재료를 활용한 '제주 흑돼지 카레', '제주 한라봉 마말레이드', '제주 메밀 비빔면' 등을 내놨다.



오뚜기는 계약재배 품목 수를 점진적으로 늘리고 일부 수입 종자를 대체할 수 있는 국산 종자를 확보할 계획이다.

오뚜기 관계자는 "식품회사로서 의무, 책임을 강조하기 위해 관계사들과의 전략적 협업을 통해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상생활동을 펼치고자 새로운 프로젝트를 추진하게 됐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