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제약그룹 '아이디언스', IPO 주관사로 DB금융투자 선정

머니투데이 이창섭 기자 2022.10.17 14:09
글자크기
일동제약 사옥일동제약 사옥


일동제약 (15,020원 ▲210 +1.42%)그룹의 아이디언스가 IPO(기업공개) 추진에서 DB금융투자 (4,005원 ▼15 -0.37%)를 대표 주관사로 선정했다고 17일 밝혔다.

회사 측은 주관사 선정과 함께 오는 2024년 기술특례 상장을 목표로 투자 유치 및 상장 요건 충족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아이디언스는 지난 2019년 일동제약그룹의 지주사인 일동홀딩스 (8,610원 ▲170 +2.01%)의 계열사로 설립된 신약 개발 전문 회사다.

현재 아이디언스는 항암제 분야를 중심으로 베나다파립(venadaparib·코드명 IDX-1197)을 비롯한 신약 파이프라인에 대한 임상 개발을 수행하고 있다.



베나다파립은 PARP(Poly ADP-ribose polymerase) 저해 기전을 가진 신약 후보 물질이다. 위암, 유방암, 난소암 등 고형암을 대상으로 하는 경구용 표적항암제로 개발이 진행 중이다.

아이디언스는 한국, 미국, 중국 등에서 베나다파립의 위암 치료 병용 요법과 관련한 임상 1b상 시험을 진행 중이다. 지난 8월 베나다파립은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위암과 관련한 희귀 질환 치료 물질로 지정됐다.

베나다파립은 약물 특성상 동종 계열 기존 치료제에 비해 적용 가능한 환자군과 암 종류 범위가 넓고, 단독 요법뿐 아니라 다른 항암제와의 병용 요법이 가능하며 독성 등 안전성 측면에서도 차별점을 지녀 상업적 가치가 높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아이디언스 관계자는 "베나다파립과 관련한 임상 개발 및 라이선스 아웃 추진과 함께 신규 물질 추가 확보를 통한 파이프라인 확대 등을 지속하겠다"며 "IPO를 대비한 투자 유치와 기업 가치 극대화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