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감기약 대란'오나?…품절대란 우려에도 대책 없다

머니투데이 박다영 기자 2022.10.17 15:41

글자크기

(서울=뉴스1) 장수영 기자 = 11일 서울시 종로구에 위치한 약국 출입문에 코로나19 상비용 약으로 사용되는 감기약 품절 안내문이 붙어있다.   최근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급증으로 감기약을 상비약으로 준비하는 경우가 늘어나면서 약국에서 감기약 품귀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이로 인해 일반 감기를 앓고 있는 환자 역시 감기약을 구하지 못하는 악순환이 이어지고 있다. 2022.4.11/뉴스1  (서울=뉴스1) 장수영 기자 = 11일 서울시 종로구에 위치한 약국 출입문에 코로나19 상비용 약으로 사용되는 감기약 품절 안내문이 붙어있다. 최근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급증으로 감기약을 상비약으로 준비하는 경우가 늘어나면서 약국에서 감기약 품귀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이로 인해 일반 감기를 앓고 있는 환자 역시 감기약을 구하지 못하는 악순환이 이어지고 있다. 2022.4.11/뉴스1


"최근 날씨가 쌀쌀해지면서 감기약을 찾는 분들이 많은데 감기약 수급은 불안정한 상황입니다. 주변 일부 약국에서 감기약 재고가 부족하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17일 오전 9시30분쯤 찾은 서울 강남구의 한 약국에서 약사 A씨는 이같이 말했다.

A씨는 "올해 초 오미크론 유행 이후 감기약 수급은 계속 불안정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코로나19 유행 상황에 따라 판매량에 변동이 있었는데 최근 날씨가 갑자기 쌀쌀해지고 독감이 유행하면서 감기약 수요가 늘고 있다. 약국 주변 동네 상황에 따라 주변에서 감기약 재고가 부족하다는 얘기를 듣는다"고 했다.



환자가 병원을 찾지 않고 처방 없이 약국에서 살 수 있는 일반의약품은 한국얀센의 타이레놀, 대원제약 콜대원, 동화약품 판콜, 동아약품 판피린 등이 있다. 방역 당국과 의료계를 중심으로 인플루엔자(독감)를 비롯한 호흡기 감염병이 올 겨울 코로나19와 동시 유행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면서 추후 수요가 증가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일부 약국에서는 시간대에 따라 감기약 재고가 없는 경우도 있다. 서울 마포구에 거주하는 30대 여성 B씨는 "평일 저녁 시간에 집 근처 약국과 편의점에 갔더니 감기약 재고가 없다고 했다"면서 "감기약을 찾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시간대별로 재고 상황이 달라질 수 있다고는 설명을 들었다"고 했다.



제약 업계에 따르면 감기약의 품귀 현상은 발생하지 않은 상태다. 앞서 올해 초 오미크론 유행으로 재택치료가 일반화되면서 '감기약 대란'으로 곳곳에서 품귀현상이 빚어진 이후에는 공급에 차질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업계 관계자는 "평년보다 감기약 수요가 높지만 올해 초 만큼은 아니다"라며 "수요 증가에 대비해 공장 가동을 최대화하고 있고, 원료 확보 등에 대해서도 준비를 하고 있다"고 했다.


다만 약국가에서는 겨울철 감기약 품귀 현상을 우려하는 분위기다. 강남구 약사 C씨는 "약국에서 감기약을 갖춰놓는 것은 기본 아니겠냐"며 "오미크론 유행 이후 감기약 판매는 제약사의 생산·공급에 달려있다. 아직은 크게 무리가 없는 상황이지만 겨울철 수요가 급증할 경우 상황을 예측하기 어렵다"고 했다.

업계에서는 감기약 품귀 현상의 원인으로 수요 급증을 꼽는다. 감기약을 판매하는 제약사는 한정돼있고, 이에 필요한 설비가 있는데 공급이 따라가지 못할 정도로 수요가 늘어나면 품귀가 불가피하다는 설명이다. 한시적 유행 때문에 공장을 증설하기도 어렵고, 증설하더라도 당장 가동할 수는 없다. 현재 감기약을 판매하는 제약사들이 생산량을 늘리는 것 외에는 특별한 방법이 없다는 의미다.

정부도 이를 두고 고민이 깊다. 증산을 권고하는 것 외에는 뾰족한 수가 없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특히 지난 3월 타이레놀을 생산하는 한국얀센 공장이 철수한 데 따라, 정부는 해열진통제의 증산을 위해 해당 성분 약제의 약값 인상 등을 협의중이다.

식약처는 최근 감기약 생산 독려를 위해 업체들의 요구사항을 받아들이기로 했다. 이에 따라 해열진통제 주성분을 복수 인정하고, 조제용 감기약은 소량 포장 의무를 해제한다. 오유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은 지난 7일 국정감사에서 감기약 수급 불안정과 관련, "식약처에서 쓸 수 있는 카드는 다 썼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