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벨]이엔플러스, 2차전지 소재 공장 양산 준비 속도

머니투데이 신상윤 기자 2022.10.11 15:44
글자크기
더벨'머니투데이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2차전지 소재 사업으로 확장 중인 이엔플러스 (2,890원 ▼65 -2.20%)가 공장 내 주요 생산 장비들을 반입하며 양산 준비에 속도를 내고 있다.

유가증권 상장사 이엔플러스는 11일 전라북도 김제자유무역지구에 건설 중인 2차전지 소재 공장에 주요 장비 반입을 마쳤다고 밝혔다. 이번에 반입한 장비는 차세대 배터리 소재 개발 및 양산에 필요한 '코터(전극 생산용 설비)'와 '롤투롤 압연 설비' 등이다. 이엔플러스는 2차전지 셀 설계와 소재 개발, 성능 테스트 등이 가능한 공장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이엔플러스는 지난해 3월부터 2차전지 벤처기업 '그리너지'와 함께 그래핀 소재 기반의 차세대 배터리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올해 5월에는 그리너지와 220억원 규모의 2차전지 소재 공급 계약도 체결했다. 최근에는 전남대산학협력단으로부터 고품질 탄소나노튜브(CNT)를 대량 생산할 수 있는 핵심 특허도 확보하는 등 차세대 2차전지 소개 개발에도 나섰다.

이번에 주요 생산 장비가 반입된 공장에는 2차전지 전문 장비기업 '피엔티'와 업무협약을 맺고 관련 사업 진행에 속도를 내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 이엔플러스는 최근 관련 사업 강화를 위해 350억원 규모의 자금 조달 계획도 추진하고 있다.

이엔플러스 관계자는 "2차전지 소재 양산 공장이 준공되면 이엔플러스는 하이니켈 전고체 배터리 등 차세대 소재 개발에 한걸음 다가서게 될 것"이라며 "R&D 시설을 통한 자체 기술 고도화를 기반으로 올 하반기부터 본격화될 방열 소재 매출 등 신규 사업의 성과가 나타나기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