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357만원" 지니언스, '버그 바운티' 우수 신고자 포상금 지급

머니투데이 홍효진 기자 2022.10.11 10:22

글자크기

/사진=지니언스/사진=지니언스


국내 보안 업계 최초로 자체 '버그 바운티' 프로그램을 시행 중인 지니언스 (17,490원 ▲1,030 +6.26%)가 보안 취약점을 제보한 우수 신고자 6명에게 포상금을 지급했다고 11일 밝혔다.



버그 바운티는 오류·오작동을 의미하는 버그(Bug)와 포상금이란 뜻의 바운티(Bounty)를 합친 용어로, 소프트웨어나 웹서비스 취약점을 찾아낸 사람에게 포상금을 지급하는 제도다. 보안 취약점을 악용한 침해 사고를 사전 예방하고 화이트 해커 등 보안 전문가 육성에도 도움이 될 수 있다.

지니언스는 지난해 차세대 보안리더 양성 프로그램(BOB) 10기 교육생들과 취약점 분석 프로젝트를 공동 진행했다. 지난 3월부터 최근까지 버그 바운티를 운영한 결과, 총 26건의 취약점이 접수됐다. 공격 영향도·공격 난이도 등 보안 취약점 평가 국제 표준에 근거해 객관적인 기준에 따라 취약점을 평가했다.



지니언스의 버그 바운티 프로그램은 네트워크 접근 제어 솔루션인 '지니안 NAC'와 '클라우드 NAC CSM 서비스'가 대상이다. 단, 지니언스 홈페이지 등 현재 운영 중인 서비스에 대한 취약점은 불법적인 해킹 우려 및 관련법에 따른 검증권한 부재로 평가 및 보상에서 제외된다.

보안 취약점 신고서 등록 및 접수 확인은 수시로 이뤄지며 취약점 평가는 월 단위, 포상금 지급은 분기단위(1월·4월·7월·10월)로 이뤄진다. 접수된 취약점은 보안 취약점 평가 국제 표준(CVSS 3.1)을 기반으로 평가하게 되며 건당 최대 포상금은 2500달러(약 357만원)이다.



이동범 지니언스 대표는 "역량 있는 보안 전문가들의 노력으로 제품 및 서비스의 안정성에 큰 힘이 되고 있다"며 "보안 취약점에 대한 선제적인 대응 강화를 목표로 버그 바운티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