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선 넘은' 세븐틴 일부 팬, 스토킹 어땠기에…"법적조치도 가능"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2022.10.07 06:51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그룹 세븐틴(SVT)/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그룹 세븐틴(SVT)/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그룹 세븐틴이 일부 악성 팬들의 도 넘은 행동에 대해 엄중히 경고했다.

지난 6일 세븐틴 소속사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는 팬 커뮤니티 '위버스'를 통해 팬 에티켓 안내 공지를 전했다.

소속사는 "최근 세븐틴의 국내·외 입출국 시, 과도한 신체 접촉과 근접 촬영으로 아티스트의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 부당하게 얻은 정보로 동일한 항공편을 이용하는 행위, 촬영이 금지된 공항 내 구역에서의 무분별한 촬영 행위, 일반 승객의 길을 막고 비속어 및 고성 등으로 피해를 끼치는 행위가 지속적으로 반복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또한 아티스트의 개인정보를 판매 및 구매하거나, 숙소와 같은 사적인 공간을 방문해 사생활을 침해하는 등 팬 에티켓 위반 사례가 다수 발생하고 있다"고 했다.

이에 대해 소속사는 △비공식 스케줄 장소 또는 사적 공간 방문 금지 △스토킹 금지 △아티스트 개인정보 판매 및 구매 금지 △허용된 공간 외에서의 사진, 동영상 촬영 또는 녹음 행위 불가 △아티스트 관련 업무 방해 행위 금지 △팬 활동을 위한 타인 사칭 행위 금지 등 팬 에티켓을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소속사는 "국내·외 입출국 시 부당한 방법을 통해 얻은 정보로 공항에 방문하거나 동일한 항공편을 이용하는 행위, 아티스트에게 지속적으로 연락, 방문, 배회, 대화, 신체접촉 등을 하거나 시도하는 행위, 공연장·행사장 내 비표를 불법으로 복사·제작·취득해 대기실 등 아티스트 주변으로 접근하는 행위, 주민등록번호, 집 주소, 전화번호 등 개인정보를 사고파는 행위, 차량을 이용해 아티스트 차량을 쫓는 행위, 아티스트에게 신체적 정신적 위협을 가하는 행위 등 팬으로서 하지 말아야 하는 부적절한 행위를 금지한다"고 경고했다.

이어 "팬 에티켓 규칙을 위반하는 행동이 적발될 시 사전 경고 없이 팬클럽 가입 자격, 혜택이 제한 또는 박탈될 수 있다"며 "공식 스케줄 현장에서 입장이 제한되거나 참여가 불가능할 수 있다"고 알렸다.


소속사는 "팬 에티켓 규칙을 위반하는 행위가 범법 행위에 해당한다고 판단될 시, 증거 수집 및 민·형사 등의 법적조치가 있을 수 있다"며 강경 대응을 예고하기도 했다.

한편 세븐틴은 2015년 데뷔한 13인조 다국적 보이그룹이다. 세븐틴은 월드투어 'BE THE SUN'(비 더 선)의 일환으로 10월 1~2일 방콕, 8~9일 마닐라, 13일 싱가포르에서 아시아 투어를 개최한 뒤 11월 19~20일 오사카, 26~27일 도쿄, 12월 3~4일 아이치로 이어지는 일본 돔 투어를 펼친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