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기안84, 청개구리 고백 "의사가 하지 말라는 건 일부러 해"

머니투데이 차유채 기자 2022.10.05 19:49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사진=유튜브 채널 '인생84' 캡처/사진=유튜브 채널 '인생84' 캡처




웹툰 작가 기안84가 남다른 인생관을 밝혔다.

4일 유튜브 채널 '인생84'에는 '김재중 술터뷰'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 기안84는 JYJ 김재중을 자신의 사무실로 초대해 함께 술을 마셨다.



어느 정도 술을 마셔 취기가 오른 김재중은 기안84의 팔에 새겨진 타투의 의미를 물었다. 기안84는 "창피해서 항상 얘기 안 했다"며 "너무 오글거린다. '꿈을 가지자 뜨거운 심장으로'(라는 뜻이다). 그다음은 뭐라고 쓴 건지 까먹었다"고 답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인생84' 캡처/사진=유튜브 채널 '인생84' 캡처
김재중은 살짝 번진 타투에 "되게 못 하셨다"고 말했고, 기안84는 "타투를 하면 원래 바셀린을 발라서 딱지를 만들면 안 된다고 하는데 긁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내가 이런 거 하면 항상 그렇다"며 "저번에 라미네이트를 했을 때는 (의사 선생님이) 치아를 부딪치지 말라고 하길래 부딪히고 싶어서 '탁 탁 탁' 하다가 깨졌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의사가 하지 말라는 건 일부러 한다"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이를 듣던 김재중은 "다음 주에 또 ('인생84'에) 나오면 안 되냐. 너무 재밌다"고 감탄했고, 기안84는 "거짓말하지 말아라. 희망 품는다. 네가 그래서 내가 연락했는데 외면당하면 상처 받는다"고 토로해 폭소를 더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