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생활고' 털어놓은 임성민 "적금·의료보험 깨고 국민연금 중단"

머니투데이 김승한 기자 2022.10.02 21:3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임성민, 마이클 엉거 부부. /사진=김휘선 기자 tndejrrh123@임성민, 마이클 엉거 부부. /사진=김휘선 기자 tndejrrh123@




아나운서 출신 배우 임성민이 과거 생활고에 시달렸다고 털어놨다.

2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 출연한 임성민은 "코로나로 쌓아온 모든 게 단절됐다"며 "하는 일이 없으니 사는 것도 막막했고 뭘 먹고 살아야 하나 깊이 한숨을 쉴 때 이 프로그램이 하늘에서 떨어진 구세주처럼 왔다. 전화 오자마자 한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2005년에도 일이 없었는데 그때는 아무도 안 만났다"며 "돈이 없어서 사람을 만나면 주로 사는 편이었는데 살 수가 없고, 그러다 보니 점점 전화를 안 받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있던 적금 다 깨고 의료보험, 국민연금 다 깼다. 독촉 전화가 오길래 '일이 없어서 보험비를 못 내겠다'고 호소하기도 했다"며 "국민연금도 중단해달라고 하니까 받아주더라"고 덧붙였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