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GS건설, 獨 바스프와 '탄소포집장치 표준 모듈화' 사업 나서

머니투데이 방윤영 기자 2022.09.27 11:2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27일 GS건설 본사에서 진행된 상호협력 MOU 체결식에서 허윤홍 GS건설 신사업부문대표(오른쪽)와 에블린 쉔(Evelyn Shen) 바스프 부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GS건설27일 GS건설 본사에서 진행된 상호협력 MOU 체결식에서 허윤홍 GS건설 신사업부문대표(오른쪽)와 에블린 쉔(Evelyn Shen) 바스프 부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GS건설




GS건설 (23,800원 ▼1,100 -4.42%)이 독일 글로벌 화학기업 바스프(BASF)와 탄소포집장치 표준 모듈화 사업에 나서면서 친환경에너지 모듈화 사업 경쟁력을 강화한다.

GS건설은 27일 서울 종로구 본사에서 바스프와 '탄소포집장치 표준 모듈화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에 따라 GS건설이 바스프가 보유하고 있는 핵심 탄소포집기술 '오아세 블루'를 표준화된 모듈로 공동 개발하게 된다.

바스프는 탄소포집기술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GS건설은 대규모 정유화학플랜트 사업으로 쌓은 모듈화 기술력을 통해 설계·시공을 표준화한다. 투자비를 절감하고 공사기간을 최소화해 국내뿐 아니라 해외 CCUS(탄소포집 활용·저장 기술) 시장에 동반 진출할 계획이다.



바스프는 독일에 본사를 둔 세계 최대의 종합화학 기업으로 정밀화학, 석유화학 등 다양한 분야에서 제품과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업이다. 바스프가 보유한 핵심 탄소포집 기술 오아세 블루는 액체 흡수제를 이용해 배기가스 중 이산화탄소만 선택적으로 회수하는 기술이다. 다른 기술에 비해 운전이 안정적이고 에너지 소비가 적어 경제성이 우수해 탄소포집장치 상용화에 적합한 기술로 평가받는다.


한편 GS건설은 지난 1월 미국 SG H2 Lancaster LCC 사와 신재생 그린 수소 플랜트 모듈화에 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고, 3월에는 덴마크 할도톱소와 바이오디젤 생산설비 표준 모듈화를 위한 양해각서를 맺었다. 이에 따라 GS건설은 신재생에너지 모듈화 사업의 선두 주자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한다.

허윤홍 GS건설 신사업부문대표는 "지속적 성장이 예상되는 탄소포집기술 분야의 선도 기업과 파트너십을 구축하면서 친환경에너지 모듈화 사업을 더욱 확대할 발판을 마련했다"며 "이번 사업을 계기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선도기업으로 친환경 사업 확대를 통한 지속가능경영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