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삼정KPMG '제8회 감사위원회 지원센터(ACI) 세미나' 개최

머니투데이 김지성 기자 2022.09.23 16:53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제8회 감사위원회 지원센터(ACI) 세미나’에서 삼정KPMG ACI 자문교수단과 강연자들이 패널토론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정KPMG '제8회 감사위원회 지원센터(ACI) 세미나’에서 삼정KPMG ACI 자문교수단과 강연자들이 패널토론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정KPMG




삼정KPMG는 지난 22일 상장법인 및 비상장법인의 감사·감사위원을 대상으로 '제8회 감사위원회 지원센터(ACI)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23일 밝혔다.

ACI 세미나는 감사위원회의 올바른 역할 정립과 활성화를 지원을 위해 2015년부터 진행돼 왔다. 현재까지 3500명 이상의 감사 및 감사위원 등이 참석했다. 올해는 감사위원회의 자회사 감독과 연결 내부회계관리제도 평가를 주제로 한 동영상 드라마가 제작됐다.

김교태 삼정KPMG 회장은 "삼정KPMG ACI가 제작한 영상 드라마와 강연이 연결 내부회계관리제도를 앞두고 감사위원회가 모회사-자회사 간 건강한 협업을 이루는데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회계업계 최초로 감사위원회를 전문적으로 연구하는 ACI를 설립하고 감사위원회의 위상 제고와 실질적인 역할을 지원하면서 큰 자부심을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김유경 삼정KPMG ACI 전무가 '연결 내부회계관리제도 역사와 과제'에 대해 기조 강연을 했다. 심정훈 삼정KPMG ACI 상무는 △연결 내부회계관리제도 연간계획 △자회사 준법 준수 감독 △자회사 자금횡령 사고 △연결 내부회계관리제도 감사의견을 주제로 발표했다.

삼정KPMG ACI 자문교수단과 강연자들의 패널토론도 이어졌다. 정도진 중앙대 교수는 연결 내부회계관리제도 운영계획 단계에서의 감사위원회 역할을 강조했다. 안수현 한국외국어대 교수는 모회사 감사위원회의 자회사 감독 권한과 향후 법제 변화 방향에 대해 전망했다.


김우진 서울대 교수는 그룹 단위의 부정행위 모니터링 시스템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자회사의 이슈 발생시 그룹 차원에서 고려할 수 있는 실무적 사례를 제시했다. 이만우 고려대 교수는 감사위원장을 역임한 경험을 바탕으로 내부통제 강화를 위한 체제 정비 사례와 감사위원회가 참고할 수 있는 자금통제 실패의 원인 분석 및 개선조치 사항을 전했다.

한은섭 삼정KPMG 감사부문 대표는 "2023년도부터 단계적으로 감사제도 도입을 앞둔 연결 내부회계관리제도의 운영과 평가, 준법감시의무를 강조한 대법원 판결, 사회적 이슈가 된 자금횡령 사건들을 드라마로 구성한 것이 감사와 감사위원의 활동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