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단독]"○○○직원 생리 휴가중"…내부망서 전직원에 공개한 서교공

머니투데이 하수민 기자, 정세진 기자 2022.09.23 19:2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해당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연관이 없음. 23일 오후 검찰의 압수수색이 진행 중인 서울 성동구 서울교통공사 앞에서 취재진이 대기하고 있다.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당역 여자화장실에서 여성 역무원을 살해한 스토킹범 전주환(31)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신당역 역무원 살해사건' 전담수사팀은 이날 서울교통공사를 압수수색 하며 보강수사에 돌입했다. 2022.9.23/사진= 뉴스1  **해당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연관이 없음. 23일 오후 검찰의 압수수색이 진행 중인 서울 성동구 서울교통공사 앞에서 취재진이 대기하고 있다.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당역 여자화장실에서 여성 역무원을 살해한 스토킹범 전주환(31)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신당역 역무원 살해사건' 전담수사팀은 이날 서울교통공사를 압수수색 하며 보강수사에 돌입했다. 2022.9.23/사진= 뉴스1




'신당역 스토킹 살인사건'으로 서울교통공사(공사) 내부망을 통해 근무표나 직원의 주소 외에도 직원의 생리·난임 휴가 일정 등 민감한 개인정보까지 전 직원에 공개되는 것으로 드러났다.

23일 복수의 공사 관계자에 따르면, 공사의 내부망에서는 직원들의 휴가일정과 휴가 종류까지 조회가 가능한 것으로 확인됐다.

직원 A씨는 "역의 당일 근무표를 통해 생리휴가 등 어떤 휴가를 사용하는지까지 내부망에서 다 조회할 수 있다"며 "개인정보를 왜 회사가 마음대로 남들에게 공개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직원들이 한달 전에도 휴가와 같은 부분은 비공개로 돌려달라고 건의했으나 "심사중"이라며 개선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는 "근무형태가 복잡한 공사 특성으로 근태관리상 휴가 종류가 나오는 것이 필요해 소속직원의 휴가가 확인가능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휴가 용어를 바꾸는 것은 단협이 필요하며,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공사는 직위해제된 직원인 전주환이 다른 직원의 개인정보에 네 차례에 거쳐 접근할 수 있게 하는 등 직원의 개인정보 관리의 허점이 드러나면서 문제가 됐다.

전산망 내 개인정보공개가 문제되자 개인정보보호위원회가 공공기관과 민간기관의 사내 전산망에서 정보 접근권한을 최소화하고 직원의 집 주소와 같은 민감정보는 업무 관계자만 접근할 수 있도록 업무별 제한을 설정하는 권고안을 마련 중이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