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아미'가 웹3.0에 BTS만의 공간을 만들면…"특별한 아미 오너십 경제 기대해"

머니투데이 김하늬 기자 2022.09.23 15:17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UDC2022 일상에 스며든 블록체인]

이재상 하이브 아메리카 총괄(President)/사진제공=두나무이재상 하이브 아메리카 총괄(President)/사진제공=두나무




블록체인이 가장 최신의, 고도화된 기술이라는 데 대부분 동의하지만 이를 활용하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

이재상 하이브 (140,000원 ▼1,000 -0.71%) 아메리카 총괄(President)은 "미디어·엔터테인먼트 산업은 가장 좋은 콘텐츠를 만든 뒤 유기적으로 이를 전달해 팬덤을 구축하고 이 과정에서 새로운 비즈니스모델(BM)이 구축된다"며 "이런 팬덤 비즈니스의 특성을 블록체인에 접목해볼 만 하다"고 말했다.

이 총괄은 23일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BPEX)에서 열린 '업비트 개발자 콘퍼런스(UDC) 2022' 에서 "하이브와 두나무가 파트너십을 맺고 최근 '레벨스'를 설립했다"며 "우리 모두 '월드와이드 팬덤'에 블록체인을 적용해 확대할 것에 관심가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블록체인 생태계 + 팬덤 충성도 = ???
이 총괄에 따르면 현재 전세계 존재하는 블록체인 월렛(전자지갑)은 약 3억개다. 인터넷을 사용하는 사람은 52억명으로 추산되는데 간단히 계산해보면 전체 인터넷 인구의 3%만이 블록체인 월렛을 이용하고있는 셈이다.

그는 "블록체인 산업에 뛰어든 '우리' 모두는 이 3%를 차지하기 위해 치열하게 경쟁하고 싸우고있다"며 "만일 이 수치를 30%까지 끌어올린다면, 블록체인 점유율을 올리면서 기존 플랫폼과 경쟁해 이기면 어떨까" 라고 반문했다.

이 총괄은 "팬덤 문화처럼 유저(USER)의 충성도가 올라가고, 그들이 프로모터(PROMOPOR)가 될 수 있게 하는것. 유저들과 공동성장하는 생태계에서 네트워킹으로 유저들이 활동하도록 하는 방식을 제안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재상 하이브 아메리카 총괄(President)/사진=김하늬 기자이재상 하이브 아메리카 총괄(President)/사진=김하늬 기자
그 첫 번째가 바로 '오너십(Ownerwhip) 경제'다.

지금까지의 웹2.0(Web2.O)경제는 플랫폼을 기반으로 수익을 내는 모델이었다. 플랫폼 업체가 유저에게 무료로 콘텐츠를 제공하면, 사람들은 계정을 만들기 위해 개인정보를 넣는다. 이 총괄은 "처음엔 콘텐츠를 무료로 보니 다들 획기적이라 생각했다"며 "광고주들은 수수료를 내고 광고를 걸었고, 플랫폼업체들은 트래픽 유입을 바탕으로 수익을 창출하는 방식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처음엔 다 공정해보였지만 점차 '데이터 프라이버시'에 대한 개념이 대두됐다. 유저들은 '내 개인정보로 인한 수익은 누구의 주머니로 가는거지?' 라는 의문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 총괄은 "그렇다고 유저들이 자신의 데이터를 곧바로 경제적 가치로 바꿀수는 없다. 인터넷상의 '공간'이 없어서다"며 "블록체인이 이들을 도와 '데이터 오너십'을 회수하고 컨트롤 할 수 있게 도우면 어떨까. 새로운 웹 생태계를 만들어 유용성, 몰입경험을 제공하면서 스마트계약, 프라이버시, 리소스 셰어링 등의 장치로 개인들 스스로 혜택을 갖게 하는거다"고 설명했다.

이어 " 콘텐츠 서비스 플랫폼을 만드는 동시에 배포하고 공유하는 '오퍼레이터'에 블록체인 기반 오너십 경제를 더하는거다. 여기에 보안과 결제기능을 또 더한다. 개인정보를 위한사령탑 역할이다"며 "제3자의 개입이 없고, 실현 가능한 오너십 경제에 대한 구상이 바로 웹3.0이고, 그 위에 '월드 와이드 월렛(World Wide Wallet)' 이 나올수 있다"고 말했다.

◇2000년대 '모바일' vs 2020년 'NFT'…"표준의 세대교체"

이재상 하이브 아메리카 총괄(President)/사진=김하늬 기자이재상 하이브 아메리카 총괄(President)/사진=김하늬 기자
마지막으로 이 총괄은 대체불가토큰(NFT)에 대한 긍정적인 전망을 내비쳤다.

이 총괄은 "지금의 NFT시장은 2000년대 초반 모바일 시장과 비슷하다"며 "TV나 콘솔 중심이던 디지털 콘텐츠에서 이제 모바일이 광고, 콘텐츠, 결제, 인증에서 최우선적으로 여겨지며 하나의 표준으로 자리잡았다"고 말했다.

그는 "물론 우린 NFT 경제에 있어서는 초기 단계고 디지털 아트 버블 꺼지고 있는데 그럼에도 NFT의 유용성이나 다이나믹한 특성은 여전히 '핫'하다"며 "모바일이 새로운 디지털 경제 시스템 만든 것처럼 NFT도 소비자 변화 만들 것이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 총괄은 "확장성만 담보할 수 있다면 디지털 콜렉터블 시장도 만들어 질 수 있다"며 "NFT는 디지털 자산 거래에 있어 유용한 도구가 될 엇이며 우리는 레벨스를 통해 토해 적극적으로 활동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날 송치형 두나무 회장도 "업비트 NFT거래소는 순수미술 중심의 국내 최대 NFT 거래소로 자리잡고 있다"며 " BTS를 비롯한 아티스트의 지적재산권(IP)를 웹3.0에서 구현하는 비즈니스를 하이브와 함께 추진중이며 '레벨스(Levvels)'를 통해 두나무가 가진 블록체인 및 UI/UX 역량을 결합해 좋은 서비스를 준비 중"이라고 말한 바 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