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尹대통령, 캐나다서 AI부터 챙겼다…"산학연 긴밀 협력"

머니투데이 토론토(캐나다)=박종진 기자 2022.09.23 09:5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the300]

[토론토=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토론토 대학교에서 열린 인공지능 전문가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09.23.[토론토=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토론토 대학교에서 열린 인공지능 전문가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09.23.




윤석열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오후 캐나다 방문 첫 일정으로 토론토대를 방문해 인공지능(AI) 석학과 만났다. 윤 대통령은 AI 분야 선두 국가인 캐나다와 협력 기반을 마련해 첨단산업 발전에 발판을 만드는 동시에 세계시민의 디지털 격차 해소를 위한 전략으로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대통령실은 "이번 행사에서 윤 대통령은 캐나다의 전문가들과 인공지능 기술의 바람직한 발전 방향을 논의했다. 참석자들은 캐나다가 원천기술 개발과 우수 인재 유치를 위해 안정적이고 장기적인 투자를 진행한 것이 인공지능 강국으로 이어졌다고 그 배경을 설명했다"며 "또한 윤 대통령은 한국의 인공지능 기술과 산업을 세계적인 수준으로 도약시키기 위한 방안에 대해 석학들과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이날 만남에는 딥러닝 알고리즘을 개발한 제프리 힌튼 교수와 가스 깁슨 벡터연구소 대표, 메릭 거틀러 토론토대 총장 등 캐나다를 대표하는 인공지능 석학과 전문가들이 함께 했다. 한국에서는 국내 인공지능 전문기업과 연구소 관계자, 그리고 한-캐나다 간 연구 협력을 돕기 위해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참석자들에게 당면한 글로벌 위기 극복과 산업현장의 한계 돌파에 인공지능 기술 활용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한국의 디지털과 인공지능이 세계의 모범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토론토=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토론토 대학교에서 열린 인공지능 전문가 간담회에서 입장하고 있다. 2022.09.23.[토론토=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토론토 대학교에서 열린 인공지능 전문가 간담회에서 입장하고 있다. 2022.09.23.
캐나다는 경제 규모는 우리나라와 비슷한 수준이지만 인공지능 기술력, 전문인력, 특허 경쟁력 측면에서 우리보다 앞서 있다는 평가다. 캐나다는 2017년 '범캐나다 인공지능 전략'을 발표한 이후 토론토, 에드먼턴, 몬트리올을 중심으로 3대 인공지능 슈퍼 클러스터를 조성해 왔다. 특히 토론토에는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등 글로벌 빅테크 기업과 우리나라의 삼성전자, LG전자에서 인공지능 연구소를 설립해 관련 기술개발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이번 간담회는 지난 21일 뉴욕대에서 열린 디지털 비전 포럼에서 윤 대통령이 제안한 '디지털 자유 시민을 위한 연대' 구상을 실현하기 위한 첫 번째 행보이기도 하다.

윤 대통령은 당시 "무엇보다 디지털기술은 자유를 확대하는데 기여해야 한다. 디지털기술이 자유, 연대, 인권과 같은 인류의 보편적 가치가 아니라 힘과 이익의 지배만 받게 된다면 디지털기술은 통제 권력이 돼서 인류의 자유를 훼손할 것"이라며 "디지털생태계는 특정 계층이 독식해서도 안 되고 모든 인류의 공익을 위해서 존재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디지털 전환이 국가 간의 양극화를 심화시키지 않도록 격차를 해소하는데 기여하겠다는 목표다.


[토론토=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토론토 대학교에서 열린 인공지능 전문가 간담회에 앞서 웨어러블 로봇(T-BLUE) 시연을 시찰하고 있다. 2022.09.23.[토론토=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토론토 대학교에서 열린 인공지능 전문가 간담회에 앞서 웨어러블 로봇(T-BLUE) 시연을 시찰하고 있다. 2022.09.23.
윤 대통령은 이미 5월11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조지 퓨리 캐나다 상원의장을 접견하면서 인공지능과 같은 미래 산업 분야에 대해 양국 간의 교류와 협력을 강조한 바 있다. 대통령실은 "이번에는 한국과 캐나다 기업·기관들로부터 공동 연구, 인력 교류 등에 관한 구체적인 계획을 캐나다 현지에서 직접 청취했다"며 "이번 만남을 계기로 한국과 캐나다 기업·기관은 인공지능 연구개발 협력을 강화하는 협정을 맺었다"고 밝혔다. 인공지능 알고리즘 개발, 데이터 분석, 인공지능 응용(의료기술, 신물질 발굴 등), 인공지능 인력 양성 등이 중점적으로 이루어질 계획이다.

이를 위해 양국은 연구개발 프로젝트 공동 수행, 테스트베드 운영, 합동 세미나 개최, 연구자 및 학생 교류 등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윤 대통령은 "이번 협정을 계기로 인공지능 기술과 산업발전에 양국의 산학연이 긴밀하게 협력해 달라"며 "한국 정부도 이를 적극적으로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인공지능이 인류의 보편적 가치를 지키며 발전할 수 있도록 윤리와 신뢰성을 확보해 나가는 데에도 각별한 노력을 기울여 줄 것을 당부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