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최여진 "차인표 선배님과 결혼한 신애라, 정말 미워했다" 왜?

머니투데이 류원혜 기자 2022.09.23 06:32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사진=MBN '무작정 투어-원하는대로'/사진=MBN '무작정 투어-원하는대로'




배우 최여진(39)이 과거 신애라(53)를 미워했던 사연을 밝혔다.

지난 22일 방송된 MBN '무작정 투어-원하는대로'에서는 최여진이 10년 절친 배우 이규한과 함께 경기도 연천으로 여행을 떠나 신애라와 박하선을 만났다.

이규한은 "뒤에서 봤는데 하선씨인 줄 알았다"며 신애라의 미모에 놀라워했다. 최여진은 "세월을 혼자 비켜 가신 것 같다"고 공감했다.



최여진은 신애라, 차인표 부부를 향한 팬심을 고백했다. 그는 "초등학생 때 드라마 '사랑을 그대 품 안에' 팬이었다. 그때 차인표 선배님을 너무 사랑했다"고 팬심을 드러냈다.

이어 "그런데 두 분이 결혼하시지 않았냐. (신애라를) 정말 미워했다"며 "그런데 너무 예쁜 분이라서 '저 정도면 양보해야지' 그랬던 기억이 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사진=MBN '무작정 투어-원하는대로'/사진=MBN '무작정 투어-원하는대로'
그러자 이규한은 "나는 완전 반대였다. 예전에 신애라 선배님이 한국의 피비 케이츠로 유명했다. 진짜 예뻤다"며 "그때는 대한민국 남자들이 차인표 선배님을 많이 미워했다"고 회상했다.


이에 최여진은 "두 분 다 국민 역적이었다"고 거들었다. 이규한은 "10년 전쯤 헬스장에서 차인표 선배님 봤는데 인사 안 했다. 멀리서 째려보고 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1994년 방송된 MBC 드라마 '사랑을 그대 품 안에'에서 만난 신애라와 차인표는 이듬해인 1995년 결혼해 슬하에 1남 2녀를 두고 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