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단독]여야, 송치형 두나무 회장 국감 증인 부른다

머니투데이 김하늬 기자 2022.09.22 21:4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송치형 두나무 이사회 의장이 13일 제주국제컨벤션센터(ICC JEJU)에서 열린 '업비트 개발자 컨퍼런스 2018(Upbit Developer Conference 2018·UDC 2018)'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두나무송치형 두나무 이사회 의장이 13일 제주국제컨벤션센터(ICC JEJU)에서 열린 '업비트 개발자 컨퍼런스 2018(Upbit Developer Conference 2018·UDC 2018)'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두나무




송치형 두나무 회장의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 증인 출석이 유력하다. 여야 국회의원 다수가 "올해 대기업 총수로 지정된 송 회장이 직접 국회에 나와 가상자산(암호화폐) 시장 문제에 답해야 한다"며 증인 신청을 한 것으로 전해진다.

22일 국회에 따르면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여야 의원들이 송 회장의 증인출석을 요청했다. 정무위 핵심 관계자는 "국민의힘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이 이견이 없고, 다수의 의원이 신청한 상태라 오는 27일로 예정된 여야 간사 협의 때도 채택 가능성이 우세하다"고 말했다.

출석 요구 이유는 다양하다. 최근 불거진 은행들의 이상외화송금관련 일부가 가상자산을 통해 자금세탁이 된 의혹과 관련해 코인거래소의 이상거래 감지시스템을 봐야한다는 이유에서다.



또 지난 5월 '테라-루나' 사태 이후 투자자보호 시스템 구축과 투자자 보호를 위해 쓰겠다고 밝혔던 루나(LUNC) 수수료 관련 현황도 점검한다. 시장점유율이 한때 90%를 넘기며 독과점 문제가 나왔던 점과 대규모 상장폐지 논란 등도 국감 질의 도마에 올라갈 전망이다.


아직도 끝나지 않은 송 회장의 '자전거래' 의혹 재판관련 내용도 질의에 나올 수 있다. 검찰은 업비트가 지난 2017년 ID '8'이라는 가짜 계정을 만든 후 허위 거래(자전거래)를 통해 이익을 챙겼다고 보고 2018년 불구속 기소했다. 재판부는 1심에서 증거가 불충분하고 관련 법이 없다는 점을 이유로 무죄를 선고했지만 검찰이 항소해 4년째 법정공방이 지속되고있다.

당초 가상자산업계는 이석우 두나무 대표이사(CEO)의 증인채택 가능성을 염두에 뒀었다. 이 대표도 이날 오후 부산에서 열린 '업비트개발자콘퍼런스(UDC)' 현장 국감 증인 출석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아직은 증인으로 확정되지 않았지만 나가야 한다면 나가서 업계 이야기를 잘 전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