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아이폰14' 없는 쓸쓸한 오픈...국내 4번째 잠실 애플스토어 공개

머니투데이 김승한 기자 2022.09.22 17:22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애플 잠실. /사진=김승한 기자애플 잠실. /사진=김승한 기자




애플이 24일 서울 잠실에 한국 네 번째 애플스토어를 연다. 서울 가로수길, 여의도, 명동에 이어 오픈하는 '애플 잠실'은 서울 동남부에 들어서는 첫 매장이다.

22일 애플은 언론을 대상으로 매장 내부를 사전에 공개하는 애플 잠실 '미디어 프리뷰' 행사를 진행했다. 잠실역 10·11번 출구 옆 롯데월드몰 내에 위치한 애플 잠실은 1개 층이다. 유동인구가 많은 서울 동남부 대표 상권이다.

애플 잠실에선 기존 세 지점과 마찬가지로 아이폰, 아이패드, 애플워치 등 애플의 최신 제품을 써보고 스페셜리스트로부터 서비스를 지원받을 수 있다.



아시아 최초로 명동점에 설치돼 화제를 모았던 전용 픽업 공간도 잠실점에 마련됐다. 픽업 공간은 고객이 온라인으로 주문한 제품을 오프라인으로 찾아가는 장소다.

애플 잠실. /사진=김승한 기자애플 잠실. /사진=김승한 기자
애플 잠실의 특별한 점은 '투데이 앳 애플'을 운영한다는 것이다. 투데이 앳 애플은 인근 석촌호수를 잠실 직원들과 걸으며 사진을 찍거나 아이패드 제품으로 그림을 그리는 식으로 진행된다. 세션은 아트 산책, 동영상 산책, 포토 산책 등이 있다.

애플 잠실의 근무 직원 수는 115명으로 국내 매장 중에선 가장 적다. 대신 우크라이나어와 수어를 비롯해 프랑스어, 스페인어, 인도네시아어 등 10개국어로 고객 응대를 할 수 있도록 직원을 채용했다. 코로나19가 종식된 후 해외 관광객이 몰릴 것을 대비한 인력 구성이다.


디어드리 오브라이언 애플 리테일 및 인사 담당 수석 부사장은 "잠실 지역 고객들에게 한층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며 "애플 스토어는 모든 고객을 환영하는 장소로, 애플 잠실의 훌륭한 팀원들이 지역 내 고객들의 창의성을 북돋고 고무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애플 잠실은 오는 24일 오전 10시 30분부터 일반 방문객에게 공개된다. 별도 예약은 필요 없다. 다만 오픈날에는 애플이 최근 공개한 아이폰14 시리즈가 진열되지 않을 예정이다. 이동통신사의 사전 예약인 30일부터 아이폰14가 비치될 것으로 보인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