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日도쿄 제친 서울 국제금융경쟁력..글로벌 11위

머니투데이 기성훈 기자 2022.09.22 17: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美뉴욕 1위..英런던·싱가포르·홍콩 2~4위

/사진제공=서울시/사진제공=서울시




서울시가 세계 주요 도시들의 금융 경쟁력을 측정·평가하는 지수인 '국제금융센터지수(GFCI)'에서 세계 128개 도시 중 11위를 기록했다. 이는 일본 도쿄(16위)와 미국 시카고(12위)보다 높은 평가다.

시는 GFCI에서 서울의 순위가 지난해 지난 3월의 12위에서 1계단 상승했다고 22일 밝혔다. GFCI는 영국계 컨설팅 그룹 지옌(Z/Yen)이 2007년부터 매년 3월과 9월 두 차례씩 발표하고 있다.

영국계 컨설팅사인 Z/Yen그룹, 중국종합개발연구원(CDI)이 공동 주관해 발표하는 GFCI는 △인적자원 △기업환경 △금융산업 발전 △ 기반시설 △도시평판 5개 평가 항목과 전 세계 금융 종사자 대상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를 종합해 산출된다. 세계 상위권 도시 중에서는 미국 뉴욕이 1위, 영국 런던이 2위를 각각 차지했고 싱가포르(3위), 홍콩(4위)이 그 뒤를 이었다.



시는 GFCI의 5대 평가 항목 중 △금융산업 발전 4위 △인프라 5위 △인적자원 5위 △기업환경 9위 △도시평판 12위를 각각 기록했다.


이에 대해 시는 오세훈 서울시장 취임 후 서울을 세계 5대 금융도시로 만들겠다는 목표 아래 금융산업 육성 종합 마스터플랜을 수립하고 추진하면서 국제금융허브로서의 가능성을 보여줬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지난 2월 출범한 서울투자청의 글로벌 투자유치단 위촉 등 금융 허브로의 도약을 위한 전방위적 마케팅 활동의 성과가 가시화된 것이라고 부연했다.

황보연 시 경제정책실장은 "서울이 충분히 매력적인 금융도시임이 확인된 것은 고무적"이라며 "앞으로 해외 주요 금융도시와 경쟁하기 위해서는 여의도가 디지털 금융특구로 육성하기 위해 정부의 글로벌 표준에 부합하는 금융규제 혁신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