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송치형 두나무 회장 "이 겨울 지나면 '블록체인 세대' 온다"

머니투데이 김하늬 기자 2022.09.22 14: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UDC2022, 일상에 스며든 블록체인]

송치형 두나무 회장이 22일 부산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UDC 2022' 오프닝 스테이지에서 개막축사를 하고 있다. 송 회장은 현장에 참석하지 않고 온라인 영상으로 갈음했다./사진제공=두나무송치형 두나무 회장이 22일 부산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UDC 2022' 오프닝 스테이지에서 개막축사를 하고 있다. 송 회장은 현장에 참석하지 않고 온라인 영상으로 갈음했다./사진제공=두나무




송치형 두나무 회장이 현재 가상자산(암호화폐) 하락장세가 지나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와 메신저보다 월렛에 더 익숙하고 토큰을 통해 신분증명을 하는 '블록체인' 세대가 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송 회장은 22일 부산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BPEX)에서 열린 '업비트 개발자 콘퍼런스(UDC) 2022' 개막사에서 "하락장을 '크립토 윈터(Crypto Winter)라고 하는데 상실감과 반등에 대한 기대감을 동시에 담고있다. 이 겨울의 끝은 언제가 될까요" 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2018년에도 시가총액이 전년고점대비 69%가량 떨어지는 침체기를 겪었고 3년간 이어졌다"며 "이를 넘어선 원동력은 디파이(DeFi), 엔에프티(NFT), 돈버는게임(P2E) 등 각각의 분야에서 나타난 실제로 작동하는 상품과 서비스였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2022년 다시 찾아온 겨울을 넘어서기 위해 우리가 넘어야 하는 산 역시 블록체인 상품과 서비스를 통한 검증"이라며 "두나무도 블록체인 사업을 3가지 방향성으로 진행하면서 '블록체인 세대'를 맞이할 준비를 하고있다"고 설명했다.
송치형 두나무 회장이 22일 부산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UDC 2022' 오프닝 스테이지에서 개막축사를 하고 있다./사진제공=두나무송치형 두나무 회장이 22일 부산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UDC 2022' 오프닝 스테이지에서 개막축사를 하고 있다./사진제공=두나무
가장 먼저 디지털자산 거래소 업비트에 대해 송 회장은 "준법감시와 투자자 보호에 초점을 두고 있다"며 "올 한해 트래블룰 대응을 위해 베리파이바스프( Verify VASP) 서비스를 적용하고 현재 국내 21개, 해외 12개 거래소 및 주요 월렛과 연동해 안전한 입출금 네트워크를 구성했다"고 소개했다. 또 "업비트 투자자 보호센터를 통해 지속적인 이벤트와 콘텐츠로 투자자 보호를 위해 노력 중"이라고 덧붙였다.

코인뿐만 아니라 NFT 거래소의 확장 포부도 나타냈다. 송 회장은 "업비트 NFT거래소는 순수미술 중심의 국내 최대 NFT 거래소로 자리잡고 있다"며 "최근 KBO와 함께 크볼렉트라는 NFT 컬렉션을 런칭하면서 새로운 고객 층을 확보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다양한 컬렉션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 "업비트 NFT는 기존의 기존의 두나무의 블록체인 플랫폼 루니버스(Luniverse) NFT 중심의 환경에서 이더리움 (Ethereum) 기반의 ERC-721 등 다양한 멀티체인 확대를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BTS를 비롯한 아티스트의 지적재산권(IP)를 웹3.0에서 구현하는 비즈니스를 하이브와 함께 추진중이라고 밝혔다. 송 회장은 "하이브와 합작해 설립한 레벨스(Levvels)도 다양한 사업을 준비중에 있다"며 "두나무가 가진 블록체인 및 UI/UX 역량을 결합해 좋은 서비스를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송치형 두나무 회장이 22일 부산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UDC 2022' 오프닝 스테이지에서 개막축사를 하고 있다./사진제공=두나무송치형 두나무 회장이 22일 부산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UDC 2022' 오프닝 스테이지에서 개막축사를 하고 있다./사진제공=두나무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