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코로나 금융지원 재연장 검토... 은행 연체율 착시 이어지나

머니투데이 이용안 기자 2022.09.22 12: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자료=금융감독원자료=금융감독원




코로나19(COVID-19) 사태 이후 이어진 국내은행의 연체율 착시 현상이 더욱 길어질 것이란 목소리가 나온다. 금융당국이 9월말 종료 예정인 소상공인에 대한 만기연장·이자상환유예의 선별적 재연장을 고려하고 있어서다.

금융감독원이 22일 '2022년 7월말 국내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 현황'에 따르면 지난 7월말 국내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은 0.22%로 전월말보다 0.02%포인트(p) 상승했다. 은행들은 분기말에 연체채권을 집중적으로 매각하는 경향이 있어 전월(6월)보다 연체율이 소폭 올랐다. 실제로 7월중 신규연체 발생액은 9000억원으로 전월과 유사한 수준이었으나, 연체채권 정리규모가 5000억원으로 1조1000억원 감소했다. 전년 동월과 비교하면 7월 연체율은 0.05%p 하락했다.

부문별로는 기업대출 연체율이 0.24%로 전월말보다 0.02%p 상승했다. 대기업대출 연체율이 0.14%로 전월말과 유사한 수준을 유지했고, 중소기업대출 연체율은 0.27%로 전월말보다 0.03%p 올랐다. 중소법인 연체율은 0.34%로 같은 기간 0.04%p 높아졌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0.19%로 전월말보다 0.01%p 상승했다.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이 0.11%로 전월말보다 0.01%p 올랐고, 신용대출 연체율은 0.37%로 같은 기간 0.03%p 높아졌다.

금융업권에서는 9월말 종료 예정인 소상공인에 대한 금융지원이 재연장되면 실제보다 연체율이 낮게 나타나는 착시현상이 더욱 길어질 것으로 분석했다. 상환 능력이 떨어지는 소상공인이 한 차례 더 원리금 상환을 유예하며 당장은 숨겨진 부실이 드러나지 않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