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건설근로자 임금 '구분 청구·지급' 절반 넘었다

머니투데이 이민하 기자 2022.09.22 11: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건설근로자 임금 '구분 청구·지급' 절반 넘었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상반기 기준 11개 소속·산하기관이 진행한 건설공사 총 4085건을 대상으로 임금 구분 청구·지급 현황을 조사한 결과, 임금 구분 청구·지급 실적이 있는 공사가 총 2284건으로 전체의 56%에 해당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42%)보다 14%포인트(p) 늘어난 수준이다.

구분 청구·지급 제도는 건설근로자 임금의 투명한 지급 및 체불·유용 방지를 위해 도입됐다. 올해 1월 건설산업기본법령을 개정해 공사대금 청구 단계에서부터 임금 등을 구분해 청구하도록 했다. 대금지급시스템 상에서 임의로 출금할 수 없는 약정계좌를 통해 건설근로자 등에게 지급되도록 지급 절차를 강화했다.

이번 조사 결과에 따르면 상반기 건설공사 4085건 중 임금 구분 청구·지급 실적이 있는 공사는 2284건(56%), 나머지 1801건(44%) 중에서도 건설근로자 투입이 아직 없거나 상용근로자만 투입되는 등으로 임금 구분 청구·지급 대상에 아직 해당되지 않는 공사가 1279건으로 집계됐다. 다만 구분 청구·지급 대상인데 청구가 없었던 공사는 522건으로 파악됐다. 그 중 개정법령이 시행된 이후 발주된 공사는 295건으로 나타났다.




국토부는 건설근로자 임금 등 공사대금 구분 청구.지급 제도의 조속한 시장안착을 위해 건설사 및 발주자에 대한 계도 및 교육 등을 강화할 방침이다. 또 조달청 등 관계부처와 협의해 공사대금 청구 시 임금 등 구분 청구내역이 없는 경우 대금 지급 절차를 일시 제한하는 등의 기능을 대금지급시스템에 도입하는 방안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의무를 미이행하는 건설사에 대해서는 시정명령 등 행정처분도 적극 검토한다.

박효철 국토교통부 공정건설추진팀장은 "새롭게 도입된 제도로 열심히 일하고도 임금을 지급받지 못하는 상황을 최대한 막을 것"이라며 "앞으로 제도의 성공적인 안착을 위해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