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도시정비 양강' 현대·GS, 실적·사업성 다 잡는다

머니투데이 방윤영 기자 2022.09.22 05:2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도시정비 양강' 현대·GS, 실적·사업성 다 잡는다




지난해 도시정비 신규 누적 수주액 기준 1·2위인 현대건설과 GS건설이 올해에도 무서운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현대건설은 이미 올해 수주실적으로 '7조 클럽'에 입성했고, GS건설은 지난해 수주 실적 5조원의 80%에 해당하는 4조원을 벌써 넘어섰다. 이는 부동산 경기 침체기가 길게 이어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면서 미리 일감을 확보하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단순히 수주 잔고만 쌓는 것이 아니라 사업성이 높은 사업장을 선별해 수주 내용 측면에서도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

21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현대건설은 이날 기준 올해 11개 도시정비 사업장에서 누적 수주액 7조755억원을 기록하며 창사 이래 처음으로 도시정비 사업 부문 '7조 클럽'에 입성했다. 현대건설은 지난해 23개 사업장에서 총 5조5499억원을 수주하며 처음으로 5조 클럽에 이름을 올렸는데, 올해가 3개월여 남은 시점에 지난해 실적을 갈아 치웠다.

GS건설은 올해 10개 사업을 따내며 누적 수주액 4조874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에는 18개 사업장에서 5조1436억원의 수주고를 쌓으며 6년 만에 최대 실적을 냈는데, 이미 지난해 실적의 80%를 달성했다.



건설업계에서는 부동산 경기 침체기에 대비해 미리 미래 먹거리를 확보하려는 전략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하지만 단순히 수주고만 쌓으려는 전략이 아니라 사업성을 고려해 선별 수주를 한 결과라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두 회사의 수주 실적을 보면 수주액만 늘어난 게 아니라 질적 측면에서도 변화가 있었다. 수도권 사업장 수주가 늘어난 게 가장 큰 특징이다. 현대건설은 수도권에서만 △이촌 강동 리모델링(서울 용산구) △강동 선사현대 리모델링(서울 강동구) △과천주공8·9단지 재건축(경기 과천) △이문4구역 재개발(서울 동대문구) △산본 무궁화주공1단지 리모델링(경기 군포) △방배삼호아파트 가로주택정비사업(서울 서초구) 등 6개 사업을 따냈다. 올해 수주한 11건 중 6건이 수도권 사업인 셈이다. 공사금액으로 보면 2조9614억원으로 전체 수주액의 42%에 달한다.

그 외에 지방에서도 광주 광천동 재개발(5006가구), 대전 도마변동5구역 재개발(2644가구), 부산 서금사6구역 재개발(2650가구) 등 규모가 큰 사업을 따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굵직한 사업장들을 선별 수주한 결과"라고 말했다.

'도시정비 양강' 현대·GS, 실적·사업성 다 잡는다
GS건설 역시 수도권 수주 실적은 △이촌 한강맨션 재건축(서울 용산구) △불광5구역 재개발(서울 은평구) △신길13구역 재건축(서울 영등포구) △일원개포한신 재건축(서울 강남구) △방화5구역 재건축(서울 강서구) 등 5개로 전체의 절반을 차지한다. 공사금액은 2조1420억원으로 전체의 52%를 차지한다. GS건설 관계자는 "향후 분양까지 고려해 서울과 수도권 사업장 위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수주를 무작정 확대하면 추후 부동산 침체기에 손해를 봐 독이 될 수도 있다는 시각도 있지만, 정비사업에서 건설사는 조합으로부터 공사비만 받으면 되기 때문에 큰 영향은 없을 거란 의견도 나온다.


한 건설업계 관계자는 "향후 부동산 시장이 안 좋아지면 사업성에 타격을 받는 건 조합이고 건설사는 공사비만 받으면 된다"며 "혹시라도 사업이 무너지더라도 넉넉히 수주 잔고를 채워둔 건설사에는 큰 타격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히 지난해 도시정비 수주실적 1·2위인 현대건설과 GS건설은 '조합들이 건설사는 모셔가는' 요즘과 같은 분위기에 더욱더 사업장을 선별할 수 있어 양질의 사업을 따내는 데 더욱더 유리할 것"이라고 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