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폭행 누명' 벗은 이규한, 2년 만 복귀 심경…"다른 일 할까 고민"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2022.09.20 12:57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MBN '무작정 투어-원하는대로'

/사진제공=MBN '무작정 투어-원하는대로'/사진제공=MBN '무작정 투어-원하는대로'




배우 이규한이 2년 만에 방송에 복귀하는 심경을 밝힌다.

이규한은 오는 22일 방송되는 MBN 예능 프로그램 '무작정 투어-원하는대로'에 출연해 배우 신애라, 박하선, 최여진과 여행을 떠난다.

이날 방송에서 신애라와 박하선은 최여진에 대해 "카메라가 돌면 함께 도는 분"이라는 설명하며 급하게 영양제를 찾아 웃음을 안긴다.



/사진제공=MBN '무작정 투어-원하는대로'/사진제공=MBN '무작정 투어-원하는대로'
이어 등장한 최여진은 "나와 오래된 사이이자 내게 욕을 가르쳐 준 연기 스승님"이라며 이규한을 소개한다. '욕 스승'이라는 소개에 이규한은 "요즘엔 올바르게 산다"고 응수하며 10년차 '찐친'다운 케미를 선보인다.

폭행 사건에 휘말려 한동안 어려운 시기를 보낸 이규한은 "작년 한 해 혼란스러운 시기를 지나왔다"며 2년 간의 휴식 이후 드라마에 복귀하는 심경을 허심탄회하게 털어놓는다.

이규한은 "다른 일을 해볼까도 고민했었는데, 연기 외엔 할 줄 아는 게 아무 것도 없더라"라며 "이제는 스스로를 괴롭히지 말고 흘러가는 대로 살고 싶다. 그 일을 통해 삶의 터닝포인트를 맞이했다"고 밝힌다.

박하선은 자신의 데뷔작 남자 주인공이었던 이규한의 등장을 반기며 "17년 만에 만나게 됐다"며 감격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이규한은 2020년 8월 서울 강남 인근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일행과 함께 차량을 타고 이동하던 중 운전기사와 시비에 휘말렸다.

당시 운전기사는 이규한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서울 강남 경찰서에 정식 수사를 요청했고 경찰은 지난해 11월 검찰에 사건을 송치했다.

당시 이규한은 "목숨을 걸고 폭행, 폭언 그 어떤 것도 하지 않았다"고 폭행 사실을 부인했으며, 이후 공황장애 증세가 심해져 출연 예정이었던 JTBC 드라마 '그린 마더스 클럽', SBS 드라마 '어게인 마이 라이프'에서 하차했다.


이후 이규한은 지난 1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운전자 폭행 등 혐의에 대해 증거불충분을 이유로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이규한은 다음달 방송되는 MBC 새 드라마 '일당백집사'로 복귀한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