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박완규 "김경호와 머리채 잡고 싸워"…박기영 생일상 엎은 사연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2022.09.20 10:36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사진=MBN '미스터리 듀엣' 방송 화면 캡처/사진=MBN '미스터리 듀엣' 방송 화면 캡처




가수 박완규가 과거 박기영 생일날 김경호와 머리채를 잡고 싸웠다고 밝혔다.

지난 19일 방송된 MBN 음악 예능 프로그램 '미스터리 듀엣'에서 박완규와 박기영은 함께 들국화 '사랑한 후에'를 불렀다.

서로의 정체를 모른 채 가창력을 선보이던 두 사람은 서로의 정체를 확인한 후 깜짝 놀라 선뜻 다가가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이내 박기영은 박완규 품에 와락 안겼고, 울컥하는 마음에 눈물을 쏟았다.



두 사람은 압도적인 가창력을 선보여 출연진들의 기립박수를 받았다.

/사진=MBN '미스터리 듀엣' 방송 화면 캡처/사진=MBN '미스터리 듀엣' 방송 화면 캡처
무대 이후 박완규는 박기영과의 인연에 대해 "1999년 녹음실에서 처음 만났다"며 " 재밌거나 슬프거나 혹은 초라할 때도 늘 같이 함께해준 친구"라고 말했다.

박기영 역시 박완규에 대해 "활동을 하다보면 정점에 있을 때도 있고 내려와 있을 때도 있고, 업 앤 다운(Up and down)이 있지 않나. 저는 20대 때 처음 슬럼프를 겪었다. 소속사 분쟁도 있었고 3~4년 동안 활동을 못하던 때에 연락하고 지낸 유일한 사람"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때는 먼저 연락이 와도 잘 받지 않았던 시절인데 완규 오빠는 제가 연락을 받을 때까지 연락을 해서는 절 밖으로 끄집어내서는 밥도 사주고 했다"며 "경제적인 도움도 주고 제 어려운 상황을 해결해주려고 가장 많이 애써줬다. 친오빠처럼 생각하는 사람"이라며 고마워 했다.

/사진=MBN '미스터리 듀엣' 방송 화면 캡처/사진=MBN '미스터리 듀엣' 방송 화면 캡처
이때 박완규는 "저희가 나름 계를 조직했다. 처음 계주가 김경호씨였다"며 박완규, 박기영, 김경호, 윤도현 등으로 구성된 모임이 있었다고 이야기를 시작했다. 박기영은 "제가 그 계모임에 막내, 마스코트였다"고 밝혔다.

그러나 박완규는 "그 계모임이 결국 술 마시다가 깨졌다"며 "저랑 김경호 씨랑 머리채 잡고 싸웠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MC 이적이 "왜 싸웠냐"고 묻자 박기영이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박기영은 "그 자리에 제가 있었다. 아마 제 생일날이었을 거다. 오빠들이 맛있는 횟집에 데려갔는데, 두 분이 제 생일상을 엎으셨다"고 말했다.

박완규는 "그때 경호 형이 갑자기 김래원 씨 스타일로 머리를 자르더니 저보고 '너도 머리 잘라라'라고 하더라. 그래서 '형, 왜 나더러 형에게 맞추라고 하는 거냐'고 시작해서 둘이 상을 엎고 난리가 났다"고 설명해 웃음을 안겼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