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현대차그룹, 제주 해비치 아트 페스티벌 후원…15년째 후원사 참여

머니투데이 정한결 기자 2022.09.20 09:42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현대자동차그룹은 19일 제주 해비치 호텔앤드리조트에서 문화체육관광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현대자동차그룹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개막한 '제15회 제주 해비치 아트 페스티벌'을 후원한다고 20일 밝혔다.     (왼쪽부터) 강연호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원, 이승정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회장, 박종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위원장, 이병훈 현대자동차그룹 상무. /사진제공=현대차그룹.현대자동차그룹은 19일 제주 해비치 호텔앤드리조트에서 문화체육관광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현대자동차그룹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개막한 '제15회 제주 해비치 아트 페스티벌'을 후원한다고 20일 밝혔다. (왼쪽부터) 강연호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원, 이승정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회장, 박종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위원장, 이병훈 현대자동차그룹 상무. /사진제공=현대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이 '제15회 제주 해비치 아트 페스티벌'을 후원한다고 20일 밝혔다. 국내 최대 규모의 문화예술축제에 대한 지원을 15년째 이어가며 한국 문화예술계의 재활성화에 힘을 싣는다는 방침이다.

제주 해비치 아트 페스티벌은 2008년 시작돼 지난해까지 전국 문화예술 관계자, 제주시민, 관광객 등 13만5000여명이 참여한 국내 최대 규모의 문화예술 축제다.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제주특별자치도가 주최하고 현대자동차그룹이 후원하는 행사로, 올해는 '다리를 넘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지난 19일 제주 해비치 호텔앤드리조트에서 개막해 오는 22일까지 4일간 진행된다.

현대자동차그룹은 매년 후원사로 참여하며 전국의 문화예술 관계자들을 위한 소통의 장을 마련하고 양질의 문화공연을 선보이는 등 제주 해비치 아트 페스티벌이 한국의 대표적인 아트마켓형 페스티벌로 자리 잡는 데 기여해 왔다.



'아트마켓'은 '제주 해비치 아트 페스티벌'의 핵심 프로그램으로 문화예술 단체들이 부스 전시를 통해 주요 활동 및 사업 아이템 등을 홍보할 기회를 제공한다. 올해는 157개의 문예회관과 234개의 예술 단체가 부스를 꾸리고 전시에 참가했다.

현대차그룹은 올해 축제에서 그룹의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인 'H-온드림 스타트업 그라운드'를 통해 선발된 문화예술 관련 사회적 기업 3개 팀을 초청, 이들의 활동이 폭넓게 홍보될 수 있도록 아트마켓 부스 전시를 지원한다.

아울러 현대차그룹은 지난 18일 서귀포 예술의 전당에서 그룹의 대표적인 사회공헌사업 대상자들이 공연하는 '현대차그룹과 함께하는 뮤지컬 갈라콘서트'를 열었다.

H-온드림 스타트업 그라운드를 통해 선발된 '라이프에디트 협동조합'의 암전 뮤지컬이 공연의 막을 열었으며, 이 공연은 장애인식 개선을 위해 암전 속에서 시각 장애인 배우들이 목소리만으로 연기하는 게 특징이다. 현대차그룹이 후원하는 '대학 연극·뮤지컬 페스티벌'의 역대 수상자들이 뮤지컬 배우 박혜나, 영화배우 최대철과 함께 유명 뮤지컬 OST 10 곡을 실연하기도 했다.


이번 축제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온·오프라인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진행된다. 페스티벌 전용 모바일 앱을 통해 누구나 온라인으로 참여할 수 있으며, 올해는 앱 업데이트로 행사장 출입 확인은 물론 및 예술 단체들의 작품 시연 심사 기능도 추가됐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제15회 제주 해비치아트 페스티벌의 슬로건 '다리를 넘어'의 의미를 살려 문예회관, 예술단체 그리고 관객을 이어주는 희망의 다리가 되기를 바란다"며 "한국 문화예술계의 새로운 부흥을 위한 실질적인 지원을 제공하는 데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