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울면서 자기 발목 꺾는 7살 딸…오은영 "틱 아니라 이것 때문"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2022.09.16 13:56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 새끼'

/사진=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 새끼'/사진=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 새끼'




버스, 마트 등 공공장소에서도 악쓰며 울고 발목을 기이하게 꺾는 7살 금쪽이에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가 "의도가 담긴 행동"이라고 진단한다.

16일 방송되는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 새끼'에서는 울음을 멈출 수 없는 7세 딸의 사연이 공개된다.

이날 스튜디오에는 걸어 다니는 시한폭탄처럼 언제 울음을 터트릴 지 모르는 7세 딸을 둔 부부가 출연한다. 이번 금쪽이 가족은 앞서 사연을 신청했다가 다시 심해진 금쪽이의 증상에 4개월 만에 다시 도움을 청했다고 해 눈길을 끈다.



엄마는 "금쪽이가 이유 없이 악쓰고 소리를 지르고 우는 시간이 길어졌다"며 고민을 토로한다.

/사진=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 새끼' 예고 영상 캡처/사진=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 새끼' 예고 영상 캡처
공개된 관찰 영상에서 7살 금쪽이는 동생과 엄마와 함께 버스를 타고 외출을 한다. 그러나 금쪽이는 버스를 탄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엄마에게 '언제 내릴 수 있냐'고 묻고는 '내리고 싶다'며 울음을 터뜨린다.

엄마는 금쪽이를 달래보려 하지만 쉽사리 울음을 그치지 않는 금쪽이에 급기야 눈을 감고 포기한 듯한 모습을 보인다.

이에 오은영 박사는 "대중교통 내에서 주변인에 대한 배려를 해야 하는데 배려가 빠져있다"고 엄마의 태도를 지적한다.

이어 "아이가 울어서 죄송하다고 주변에 양해를 구하면 아이도 듣고 조심해야 하는 일이라고 깨달을 수 있다"며 엄마의 훈육법에 조언을 건넨다.

이어진 영상에는 금쪽이와 엄마가 마트로 장을 보러 간 모습이 담겼다.

금쪽이는 엄마에게 간식을 사달라고 조르지만 엄마는 집에 간식이 있다며 사주지 않는다. 설상가상으로 동생까지 울음을 터뜨린 상황. 이때 금쪽이는 발목을 꺾는 기이한 행동을 보인다.

엄마가 "금쪽이가 발목을 꺾으면서 불편하다는 말을 자주 한다"고 하자 오은영은 "금쪽이의 발 꺾기는 자칫 틱으로 보일 수 있지만 틱이 아닌 무언가를 얻고자 하는 의도가 담긴 행동"이라고 진단한다.

오은영은 "금쪽이는 '기승전 울음+발 꺾기'의 모습을 보인다"며 "울음으로도 상황이 해결되지 않을 때 발목을 꺾고, 울음 자체는 상대방을 무력화하게 만들고 관계에서 우위에 있다라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분석한다.


모든 영상이 끝난 후 금쪽이는 속마음 인터뷰를 위해 자리에 앉았지만 그것도 잠시, 자리에서 일어나 돌아다니며 울고 소리를 지르기 시작한다.

울음을 멈추지 못하는 7살 금쪽이, 아이의 심한 생떼에 지친 엄마를 위한 오은영 박사의 솔루션은 16일 저녁 8시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 새끼'에서 공개된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